‘진화하는 마동석’ 각기 다른 매력으로 충무로 넘어 전세계 휩쓴다!
‘진화하는 마동석’ 각기 다른 매력으로 충무로 넘어 전세계 휩쓴다!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2.23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동-백두산’ 극과 극 캐릭터로 연말 극장가 장악 예고!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사진 제공 : 영화’시동’, ‘백두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전 세계에 마동석의 이름을 알린 ‘부산행’(1,156만),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임에도 엄청난 흥행과 함께 독보적인 연기와 기획·제작자로서의 이름을 알린 ‘범죄도시’(688만), 저예산 영화임에도 불구, 손익분기점을 가뿐히 넘기며 흥행에 성공한 ‘부라더’(149만), 쌍천만 관객의 기록을 남긴 ‘신과 함께1,2’.

그 중 주연으로 활약한 ’신과 함께2’(1,227만), 국내 스코어는 조금 아쉬웠으나 대만 등 외국에서 크게 흥행하며 국내외 팔씨름의 붐을 일으킨 ‘챔피언’(112만), 오로지 액션으로만 손익분기점을 돌파한 ‘성난황소’(159만), 범죄도시·챔피언·성난황소에 이어 본인이 제작에 참여한 ‘악인전’(336만)은 국내 흥행에 더불어 칸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되어 영화 ‘기생충’과 함께 당당히 올 해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독보적인 ‘박웅철’ 캐릭터로 TV드라마의 성공을 발판 삼아 제작된 ‘나쁜 녀석들:더 무비 (457만)’도 큰 성공을 거두며 액션 장인의 명예를 세웠다. 이는 모두 그의 연기와 액션이 계속 진화하고 있다는 증거다.

그 외에도 색다른 캐릭터의 ‘굿바이 싱글’, 아트 박스 사장으로 신드롬을 일으킨 ‘베테랑’, 저예산 영화였던 ‘원더풀 고스트’, ‘동네사람들’까지 그가 참여한 수많은 영화들을 보았을 때 그가 지닌 흥행력과 독보적인 캐릭터 파워는 그동안 한국 영화계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대체불가한 브랜드가 되어 할리우드에서도 주목하며 그의 영화를 찾아보기 시작, 한국 영화에 대한 관심을 더욱 높였다.

이미 한국 누적 관객수만 1억명을 훌쩍 넘긴 그는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이터널스’를 통해 세계적인 배우로 자리매김 함과 동시에 앞으로 전 세계의 관객들을 불러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베스터 스텔론과 합작 리메이크를 준비중인 할리우드판 ‘악인전’과 다른 다양한 프로젝트들이 예약이 되어있는 상태이기도 하다.

이렇게 세계적인 배우로 발돋음하는 마동석이 올 겨울 ‘시동’(감독 최정열)과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으로 극장가를 찾았다.

마동석은 두 작품을 통해 이전과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관객을 만난다. ‘시동’에서는 동명의 원작 웹툰에 등장하는 인물 ‘거석이형’과 미친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파격적인 단발머리에 분홍색 티셔츠, 웍을 든 장풍반점 주방장을 현실화 해 그동안 한 번도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정체불명의 캐릭터를 보여준다. 그는 완벽한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더욱 볼록한 배를 위해 복대까지 착용하며 촬영 기간 내내 작품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고.

그런가 하면 ‘백두산’에서는 백두산 화산 폭발 전문가 지질학 교수 ‘강봉래’ 역할로 분하며 사상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화산 폭발을 미리 예측하고 대응책을 연구해 온 인물을 연기한다. 기존 재난 영화에 등장하는 학자 인물들과는 매우 다른 새롭고 특별한 캐릭터를 만들어 냈다는 평이다.

사진 제공 : 영화’시동’, ‘백두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사진 제공 : 영화’시동’, ‘백두산’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동시기에 개봉하는 두 영화를 통해 대중들은 마동석이라는 배우의 연기 스펙트럼과 현명함에 대해 논하지 않을 수 없다. 그간 액션 장르를 밀어붙이며 진득하게 연구했던 그가 이번에는 전문적인 용어를 뱉어내는 지적인 캐릭터와 보기만해도 웃음을 유발하는 충격적이고도 매력적인 캐릭터로 새로운 면모를 선사한 것이 그 이유.

‘부산행’, ‘악인전’으로 두 번의 칸 영화제에 초청받은 것에 이어 마블 스튜디오 주연진으로의 합류를 알리며 세계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마동석의 행보는 이렇게 변신을 꽤할 때 더욱 큰 새로움을 느끼게 한다.

이렇듯 그는 일각에서 우려한 이미지 낭비가 아닌, 누구보다 본인 스스로를 잘 알고 더 나아가기 위해 노력을 반복하면서 스마트하게 분석해 연기를 하는 배우이자 영화를 만드는 제작자로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

단역부터 주연까지 출연 영화만 90여편을 넘긴 현시점. 마동석은 지금부터가 더 기대되는 배우로 계속 재탄생하고 있다. 할리우드 시장 속에서 한국 영화의 위상을 높이고 한국에서 활동하는 수많은 영화인들의 훌륭함을 알리고 있는 마동석. 그의 영화인생 2막을 더욱 기대하고 응원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