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보호자의 이야기를 듣던 두 제자 이경규와 이유비는 그동안...
개훌륭, 보호자의 이야기를 듣던 두 제자 이경규와 이유비는 그동안...
  • 허민재 기자
  • 승인 2019.12.19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2

[뉴스타운=허민재 기자] 배우 이유비(나이 30세) 씨와 이경규(60세) 씨는 먹이 주머니를 허리에 차고, 가장 기본인 목줄 관리법을 배웠다.

실전을 위해 등장한 견종은 몰티즈 루비, 푸들 리키, 래브라도 리트리버 조이였다.

유의사항은 견종이 손가락을 물 수 있다는 것.

‘용용이’ 보호자는 “용용이가 드러눕고 안 가려 하니까 사람들이 학대하는 줄 안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보호자의 이야기를 듣던 두 제자 이경규와 이유비는 그동안 강형욱에게 배웠던 보호자 상담 팁을 활용해 질문 티키타카를 펼치기 시작했다.

이경규가 질문하면, 이에 질세라 이유비도 질문 공세를 펼쳤고 강형욱은 열성적인 두 제자 사이에서 흐뭇한 아빠 미소(?)를 보였다.

역사가 수 세기에 이르는 견종으로 키가 가장 작으며 민첩하고 투지가 강하여 오소리, 여우 등을 사냥했다.

사이즈는 25~30cm로 작지만 투철하고 용맹스럽다.

방송에서 이유비 씨는 대부분 학습해 온 내용을 지적당하며 웃음을 줬다.

해당 견종은 ‘비글’로 제보를 받았지만 잭 러셀 테리어로 불리는 견종이다.

쾌활하고 승부욕이 강한 성격으로 여우 사냥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견종이다.

다리가 짧은 잭 러셀 테리어는 오스트레일리아 계열이고, 다리가 긴 파슨 러셀 테리어는 영국계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