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은 첫 번째 콘서트 '마주하다' 성료!
조정은 첫 번째 콘서트 '마주하다' 성료!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1.2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배우 조정은이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조정은 콘서트 '마주하다' 공연사진 | 제공 = 컴퍼니 휴락, PL엔터테인먼트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조정은 콘서트 '마주하다' 공연사진 | 제공 = 컴퍼니 휴락, PL엔터테인먼트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조정은은 19일, 20일 양일간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자신의 첫 번째 단독콘서트 <마주하다>를 개최, 2000여명의 팬들과 함께 잊지 못할 시간을 만들었다.

올 해로 데뷔 17년차에 접어든 조정은은 내로라 하는 뮤지컬 작품들에 출연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배우다. 데뷔 이후 오로지 뮤지컬이 전부였던 그녀는 앞서 이번 콘서트를 통해 배우 조정은과 사람 조정은으로의 모습들을 마주하고 싶고, 그 시간을 팬들과 함께 하고 싶다고 전한 바 있다.

콘서트의 의미와 꼭 맞게 120분이 넘는 공연은 조정은이 참여했던 작품들의 넘버, 조정은이 사랑하는 노래들, 그리고 그녀의 진솔한 이야기로 가득 차있었다. 조정은의 깊은 감성과 폭발하는 성량, 양주인 음악감독이 이끄는 19인조 오케스트라의 조화는 풍성함을 넘어 관객들을 압도했다.

첫 무대는 Belle, Home, Part of Your World, Reflection까지 디즈니 음악 네 곡이 연달아 이어지며 관객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조정은은 ‘디즈니를 매우 좋아한다. 디즈니 노래를 부르면 현실과는 조금 다른 세계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라며 오프닝 곡으로 선정한 이유를 전했다.

이어서 뮤지컬 ‘피맛골연가’, ‘베르테르’, ‘지킬 앤 하이드’, ‘닥터지바고’, ‘레미제라블’, ‘스핏파이어그릴’, ‘드라큘라’, ‘모래시계’, ‘맨 오브 라만차’까지 그 동안 조정은이 출연했던 작품 속 넘버들이 이어졌다. 들려주고 싶은 곡이 많아 선곡을 하기가 힘들었다는 조정은은 자신의 시간들을 돌아보며 매 곡에 담겨 있는 자신의 이야기를 관객들과 함께 나눴다. 음악 속에 녹여진 조정은의 진심과, 매 곡마다 정성을 가득 담은 목소리는 마치 한 자리에서 여러 편의 뮤지컬을 감상하는 듯한 감동을 선사했다.

조정은의 콘서트 소식에 한달음에 달려와 준 초대 손님들과의 무대들 역시 공연의 감동을 이어갔다. 콘서트 첫 날에는 이혜경, 최현주, 김준수가 함께 했다. 조정은과 이혜경, 최현주 세 명의 엠마가 함께 꾸민 ‘지킬 앤 하이드’의 ‘In His Eyes’는 객석의 환호를 자아냈고, 김준수와는 듀엣곡 ‘드라큘라’의 ‘Loving You Keeps me Alive’를 선보여 다가올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둘째 날 공연에는 강필석과 박은태가 자리를 빛냈다. 강필석과 조정은은 선후배로의 진한 우정을 자랑하듯 ‘Falling Slowly’를 통해 환상의 하모니를 보여줬다. 조정은에게 ‘선녀’라는 애칭을 만들어준 공연인 ‘피맛골연가’의 무대를 그리워하는 관객들은 다시 없을 기회인 박은태와 조정은의 듀엣 ‘사랑이 내게로 왔네’를 숨죽여 경청했다.

콘서트에서는 뮤지컬 배우 조정은 뿐 아니라, 사람 조정은으로의 모습도 만나볼 수 있었다. 부쩍 쌀쌀해진 요즘 날씨에 딱 어울리는 아이유의 ‘밤편지’와 Barry manilow의 ‘When October goes’는 쉽게 만나볼 수 없는 모습이기에 관객들에게 선물과도 같은 선곡이었다. 단아한 이미지의 대명사인 조정은이 특유의 차분함 속에 재치 있는 입담으로 객석의 웃음을 자아내는 것 역시 새로운 매력의 발견이었다.

관객들에게는 늘 새로운 작품을 만날 때마다 마치 그 캐릭터로 살아온 마냥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는 배우 조정은이지만, 그녀는 관객들 앞에서 자신이 얼마나 겁이 많은지, 도전을 두려워하는 지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시간들을 돌이켜보면 늘 좋았던 순간들인데 그 시간을 즐기지 못하고 부족했던 것에 대해 고민하고 걱정했던 것이 아쉽다고도 했다. 그리고 이 시간을 기점으로 다가올 자신의 두 번째 시즌에는 매 순간을 양껏 누리고 감사하며 살겠다는 마음을 담은 마지막 곡 뮤지컬 ‘키다리아저씨’의 넘버 ‘행복의 비밀’을 선보였다. 조정은이 온 맘을 다해 열창한 마지막 곡이 끝나고 그녀가 퇴장한 뒤에도 객석의 박수와 함성은 끊이지 않았고, 조정은은 앙코르 곡 뮤지컬 ‘엘리자벳’의 ‘나는 나만의 것’으로 화답했다.

오로지 조정은만이 전할 수 있는 진정성 가득한 무대로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조정은은 2020년 뮤지컬 ‘드라큘라’를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