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케이(BRAND K) 한국 런칭쇼’ 성황리에 개최
‘브랜드케이(BRAND K) 한국 런칭쇼’ 성황리에 개최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1.0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회사 기운찬 우리밥상이 선정된 지난 1일 ‘브랜드케이(BRAND K)’ 한국 런칭쇼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브랜드케이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뽑은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 313업체가 지원해 그 중에서 39개 업체가 선정돼 대한민국 중소기업 브랜드들의 공동브랜드로 선정되었다.

‘브랜드케이(BRAND K) 한국 런칭쇼’ 성황리에 개최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브랜드케이(BRAND K) 한국 런칭쇼’ 성황리에 개최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브랜드K는 뛰어난 제품력과 기술을 가진 제품임에도 중소기업제품이란 이유로 인지도나 판매, 시장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대한민국 우수브랜드들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유통센터(대표이사 정진수) 그리고 중소기업이 민관 합동으로 만든 중소기업 공동브랜드다.

브랜드K는 이런 브랜드들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공동브랜드&마케팅 프로그램으로 이를 위해 자문위원과 유통, 품질, 성능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인증할 만한 브랜드들을 엄격하게 선별한다.

브랜드 콘셉트 발굴은 한국생산 생활명품을 대상으로 ①시장규모, ②성장 잠재력, ③브랜드 영향력 등을 감안해 제품이 선정된다. 이로써 중소기업은 더 많은 국내·외 소비자를 만나는 기회를 얻고 소비자는 세계적 품질의 제품을 만나는 기회를 얻게 되는 상생의 플랫폼, 바로 그것이 브랜드케이이다.

‘브랜드케이(BRAND K) 한국 런칭쇼’ 성황리에 개최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브랜드케이(BRAND K) 한국 런칭쇼’ 성황리에 개최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지난 1일 런칭쇼 행사에서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방문해 축하를 해줬으며 ‘브랜드K 미디어 데이’라는 야외행사도 많은 관람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진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했다.

현재 목동 행복한백화점에는 브랜드케이 제품들이 모여 있는데 디지털, 뷰티, 생활, 식품, 유아, 주방, 패션잡화까지 다양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공동브랜드가 입점 돼 있다. 이 중에서 몇몇을 살펴보면 단 2초 만에 LED로 조명 교체가 가능한 DDD LED, 미니 건조기, 골무 포인터 마우스, Full HD보다 4배나 더 선명한 화질로 언제 어디서나 완벽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LED TV로 제우스 TV 등이 전시돼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식품에는 약용 버섯의 약효성분인 균사체 복합배양 기술력을 갖고 있는 천연물 바이오 기업 (주)기운찬 제품, 숙취 걱정을 없애주는 숙취엔벵주야, 홍삼과 경옥고로 만든 웰빙건강제품, 자연의 풍미가 그대로 살아있는 광천우리재래맛김 같은 건강과 맛있는 식탁을 책임지는 식품류도 브랜드K로 선정됐다.

한편 지난 9월 2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아 3개국 순방 기간 중 태국 Central World에서 열린 ‘브랜드K 런칭쇼’에 참석했으며 이는 국내 아리랑 TV, 대한민국 홈쇼핑 공영쇼핑과 태국의 G-CJ로 생중계되기도 했다. 또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 강경화 외무부장관, 브랜드 K 홍보모델 전 축구국가대표 박지성 및 K-POP 스타 에일리 등이 주요 인사로 참석해 브랜드케이의 첫 발걸음을 축하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