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문 대통령에 ‘깊은 추모와 애도’ 조의문 보내와
김정은, 문 대통령에 ‘깊은 추모와 애도’ 조의문 보내와
  • 외신팀
  • 승인 2019.10.3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일 판문점 통해 전달해 와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위원장이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모친 강한옥 여사의 별세를 추모하는 조의문을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의문을 보내왔다고 전하고,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강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조의문은 전날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실장이 북측으로부터 판문점을 통해서 전달받았고, 같은 날 밤 늦은 시각에 윤 실장은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에서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 인사에 대해 조의를 표시한 것은 지난 619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별세했을 때 이후 처음으로, 당시 김 위원장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 1부부장을 직접 보내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한 적이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소통을 한 것은 지난 630릴 판문점 남북미 세 지도자 회동 이후 4개월 만의 일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