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비혼주의자 선언→혈액암 투병→뒤바뀐 가치관 "결혼하고 싶어…2세 욕심도"
허지웅, 비혼주의자 선언→혈액암 투병→뒤바뀐 가치관 "결혼하고 싶어…2세 욕심도"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10.20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C)
(사진: MBC)

방송인 허지웅을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지난 12월 혈액암 일종인 악성림프종을 진단받았던 허지웅이 등장해 건강한 일상을 공개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 5월 항암 치료가 모두 끝이 났다. 이날 그는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운동에 매진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그는 앞서 지녔던 가치관에 있어 큰 변화가 생겼음을 고백했다. 앞서 그는 비혼주의자를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그는 프로그램에서 "결혼하고 싶다"며 "병원에 있을 때 결혼하고, 2세도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함께 공개된 그의 호화스러운 집과 차 등이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