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춘천 남이섬 ‘알프스 하동의 날’ 운영
하동군, 춘천 남이섬 ‘알프스 하동의 날’ 운영
  • 정종원 기자
  • 승인 2019.10.1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8∼20 사흘간 농특산물 판촉전·문화공연…세계차엑스포 유치 홍보

오색의 단풍이 물드는 18∼20일 사흘간 호반의 도시 춘천 남이섬이 대한민국 알프스 하동으로 물든다.

하동군은 하동의 관광자원과 문화예술, 우수 농·특산물을 알리고 2022년 세계차엑스포 개최를 기원하는 ‘2019 하동의 날’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남이섬 하동의 날은 2016년 4월 하동군과 ㈜남이섬이 양 지역의 관광 활성화와 경제교류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한 후 그해 10월 첫 행사를 가진데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하동의 날은 지난해까지 남이섬 에코스테이지에서 열렸으나 올해부터는 유동 관광객이 가장 많은 산딸나무길로 옮겨 운영한다.

‘하나로 가득 찬 남이섬 대한민국 알프스 하동의 날’을 테마로 한 이번 행사에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해 신재범 의장 및 군의원, 사회·봉사단체장, 하동차봉사단, 문화예술 공연단 등 200여명이 참여한다.

행사는 첫날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된 명품 하동 농·특산물 전시·판매와 알프스 하동 홍보활동에 이어 주말인 다음날 개막행사가 열린다.

개막행사는 오전 9시 농·특산물 홍보·판매를 시작으로 남이섬을 찾는 관광객에게 ‘하동의 날’을 알리는 거리 퍼레이드, 하동청소년예술단 하울림 공연 및 쌍줄타기 특별공연 등으로 개막식을 대체한다.

오후에는 왕의 차 진상행렬단 150여명이 ‘왕의 녹차 진상행렬’을 펼친다. 왕의 녹차 진상행렬은 남이섬 관광객의 70%가 외국인인 점을 고려해 다양한 행렬기와 현수막 등을 국문과 영어로 사용해 하동 녹차의 글로벌화를 꾀한다.

또한 영어버전으로 진상행렬의 의미를 소개하고 하동녹차의 우수성과 세계차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궁중무용단의 퍼포먼스를 펼치며, 행렬을 지켜보는 관광객에게 녹차꽃 배지도 배부한다.

마지막 날에는 하울림 공연과 큰들 문화센터의 마당극 ‘최참판댁 경사났네’ 등 다양한 문화공연을 펼치며 국내·외에서 남이섬을 찾은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이번 하동의 날 행사에서는 하동의 가을을 연출한 허수아비 전시를 비롯해 녹차 시음회, 재첩·군밤 시식회, 지리산 공기캔 홍보·판매, 하동관광 사진전, 푸드마켓 등도 상설 운영된다.

이와 함께 농·특산물 부스에서는 관내 18개 업체가 참가해 차류를 비롯해 재첩국, 배, 대봉감말랭이, 장류, 엑기스류, 건나물, 김부각, 녹차화장품 등 하동에서 생산·가공된 100여개 품목의 우수 농·특산물 홍보·판매 활동을 벌인다.

군 관계자는 “남이섬이 단풍으로 물드는 성수기에 하동의 날 행사를 열어 남이섬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명품 하동 농·특산물과 관광명소, 문화예술을 알리고 2022년 세계차엑스포 개최를 기원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