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유소년야구단, 순창강천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도봉구유소년야구단, 순창강천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0.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VP(이재준 - 도봉구유소년야구단(右), 채승민 - 파주시유소년야구단(左))
MVP(이재준 - 도봉구유소년야구단(右), 채승민 - 파주시유소년야구단(左))

서울시 유소년야구를 대표하는 도봉구유소년야구단(김종진 감독)이 7일 막내린 지방 최대 규모의 유소년야구 축제인 “제3회 순창강천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메인리그인 유소년리그(U-13) 청룡에서 결승전만 9번 도전 끝에 첫 우승을 차지하는 감격을 누리며 유소년야구의 최강자로 등극하게 됐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하고 전라북도, 순창군이 후원한 이번 대회는 유소년야구 저변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창설된 대회로 올해는 야구장 2면 완공 기념으로 지난 10월 3일부터 5일간 순창 팔덕야구장을 비롯해 10개 구장에서 열전을 펼쳤다.

예선 조별리그, 결선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115개팀 2,000여명의 선수단이 출전하여 새싹리그(U-9), 꿈나무리그(U-11), 유소년리그(U13), 주니어리그(U-15)까지 총 6개 리그 우승컵을 놓고 흥미진진한 승부를 펼쳤다.

우승을 차지한 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김종진 감독)은 유소년리그 청룡 예선 첫 경기에서 대전 서구유소년야구단(연경흠 감독)을 5대4로 힘겹게 이기고 어려운 출발을 했다. 두 번째 경기에서 경기 일산자이언츠유소년야구단(이병용 감독)를 2대1, 그리고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서울 노원구유소년야구단(정우양 감독)에 7대8로 패했지만 2승 1패로 조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8강전에서 서울 은평구EG유소년야구단(이지호 감독)을 6대3으로 이기고 4강전에서 7월 전국대회 우승팀인 강호 인천남동구유소년야구단(황태우 감독)을 8대0으로 격파하고 결승에 진출하여 경기 파주시유소년야구단(정상혁 감독)과 1대1 상황에서 우천으로 승부를 내지 못하고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총 6개 리그로 진행됐으며 최종 경기 결과는 다음과 같다.

△ 새싹리그(U-9) 우승 – 충남 아산시유소년야구단(황민호 감독), 준우승 – 전북 전주시유소년야구단(박동주 감독)

△ 꿈나무리그(U-11) 청룡 우승 - 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원현묵 감독), 준우승 – 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권오현 감독)

△ 꿈나무리그(U-11) 백호 우승 – 경기 김포시뉴타운유소년야구단(원현묵 감독), 준우승 – 전북 전주시유소년야구단(박동주 감독)

△ 유소년리그(U-13) 청룡 공동우승 – 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김종진 감독), 경기 파주시유소년야구단(정상혁 감독)

△ 유소년리그(U-13) 백호 우승 – 인천 계양구유소년야구단(강대진 감독), 준우승 – 세종시 엔젤스유소년야구단(장재혁 감독)

△ 주니어리그(U-15) 우승 – 서울 성북구유소년야구단(황윤제 감독), 준우승 – 세종시 엔젤스유소년야구단(장재혁 감독)

최우수선수상은 새싹리그 최시후(충남 아산시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청룡 김유찬(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백호 윤태웅(경기 김포시뉴타운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청룡 이재준(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 채승민(경기 파주시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백호 오준서(인천 계양구유소년야구단), 주니어리그 김민기(서울 성북구유소년야구단)

감독상은 새싹리그 황민호(충남 아산시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청룡 원현묵(경기 김포시유소년야구단), 꿈나무리그 백호 박동주(전북 전주시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청룡 김종진(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 정상혁(경기 파주시유소년야구단), 유소년리그 백호 강대진(인천 계양구유소년야구단), 주니어리그 황윤제(서울 성북구유소년야구단) 감독이 수상하였다.

최강 리그인 유소년리그 청룡 우승을 차지한 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의 김종진 감독은 “창단 6년, 결승에만 9번째 만에 첫 우승을 하여 고교 선수시절(신일고) 2005년 전국체전 우승주역으로 최우수선수상(MVP) 수상과 SK와이번스 입단했을 때 이상으로 너무 감격스럽다. 메인리그 우승이어서 그런 것 같다. 대회내내 즐겁게 야구하면서 열심히 해 준 우리 선수들이 너무 고맙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이재준(서울 도봉구유소년야구단)군은 “그동안 선배들도 못한 유소년리그 청룡 우승을 꼭 해보고 싶었는데 해서 너무 기쁘고 지금 유격수를 팀에서 맡고 있는데 앞으로 열심히 해서 두산베어스 김재호 선수나 LG트윈스 오지환 선수같은 훌륭한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를 성공리에 마친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좋은 시설을 갖춘 새 야구장에서 개장 기념으로 대회가 진행되어 만족도 높은 대회가 치뤄졌으며 매년 대회가 진행될수록 점점 더 선수단 일동과 군민이 하나되는 스포츠문화 축제로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다. 야구불모지 였던 순창에서 정식 야구장 완공 등 야구 발전을 위해 많은 도움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하시는 황숙주 순창군수님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