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은 부잣집 앞잡이 노릇만?
정의당은 부잣집 앞잡이 노릇만?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1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삭발에 대한 논평이 北 아나운서 뺨치는 수준
강연재 변호사.
강연재 변호사.

강연재 변호사는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1인 각자가 헌법기관인 국회의원, 적지 않은 권한이 부여된 국회의원의 삭발. 그분들에겐 나름의 결단과 아픔이 있을 테니 개인적인 찬반은 접어두고. 16일 정의당의 논평 수준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강 변호사는 “공당이길 포기한 듯, 일반인이 개인 페북에 정치 험담을 쏟아내는 것보다도 더 정제되지 못한 표현을 총동원하는가 하면 북조선 여자 아나운서의 과장되고 우스꽝스러운 분노 폭발을 '남쪽 정부'에서도 보는 듯 했다”며 ‘머털도사, 머리털, 코스프레, 가소롭다, 군 입대’ 등이 공당이 사용할 용어냐고 고개를 내저었다

강 변호사는 “요즘 정의당의 행태를 보면, 추운 곳에서 정의랍시고 투쟁하며 살다가, 로또 맞아 크게 성공한 부잣집 울타리 한구석에 얹혀 덩달아 기세등등함을 맛본 이후, 이제는 서민이고 정의고 관심 없고, 한번 맛본 안락함 위해서 부잣집의 앞잡이 노릇에만 올인하겠다는 모양새 같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독자적인 정치적 노력을 하지 않고도, '단일화와 도우미'라는 두 가지 테크닉으로 연명하는 정당이 이제는 당의 입까지 쓰레기 수준이니 더 볼 것도 없다”며 “노회찬 전 의원이 살아있었어도 조국에 찬성했을지 궁금해지는데 정의당 당신들은 안 궁금한가”라고 물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