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조카 구속, 이제 시작이다
조국 조카 구속, 이제 시작이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1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일가의 민낯, 성역 없는 수사를

16일 법원이 ‘조국 가족펀드'의 키맨, 5촌 조카 조범동 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진술을 조작하기까지 했던 인물로 증거인멸 우려가 있는만큼 구속수사는 당연하다”고 논평했다.

이어 “이제 시작으로 조국 조카의 구속은 수사의 끝이 아니라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조국과 그의 부인 정경심 씨의 펀드 운용 개입 여부, 특히 청문회에서 "어디에 투자했는지 모른다”던 조국의 진짜 모습이 국민들 앞에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건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기 바란다”며 “조국 일가의 민낯, 더 나아가 권력형 게이트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만약 조씨의 구속 정도로 사건이 마무리된다면 국민의 분노는 감당할 수 없을 것임을 수사당국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