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사랑받는다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의 현재는 ?
일본에서 사랑받는다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의 현재는 ?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9.09.0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인 주장] 조선일보 사설 일본어판 게재 재개를
- 조선일보 일본어판 사이트는 7월 20일 이후 사설과 칼럼 게재 중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한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한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산케이신문 8일자 기사
산케이신문 8일자 기사

한국의 메이저 신문인 조선일보의 일본어판이 한국어판 신문제목과는 딴판으로 실려 특히 보수층 일본인들의 입맛에 딱 맞는 제목으로 실어 인기를 끌어보려는 속셈(?)8일 일본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에 실린 “[주장] 조선일보 사설 일본어판 게재 재개를(主張朝鮮日報社説 日本語版への掲載再開)”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엿볼 수 있다.

이런 사실이 밝혀지자 한국 내에서는 조선일보가 일본신문이냐 한국 신문이냐?”며 논란이 빚었다. 한국인, 한국 신문이 왜 그러한 민망한 제목으로 일본어 기사를 내보내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일부 누리꾼은 조선일보가 매국신문이 아니고서는 그러한 제목을 달수 있느냐며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산케이신문 8일자에 실린 내용 전문은 아래와 같다.

한국 메이저 신문이 보수의 입장에서 문재인 정권의 대일자세를 비판하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이 사이트에서 1개월 이상 사설과 칼럼 게재가 중단된 상태이다.

일본어판을 운영하는 이 신문의 자회사는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일본어 제목이 일본의 혐한감정(嫌韓感情)을 부추기고 있다고 (한국의) 청와대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정부의 압력을 받은 자율규제라면 매우 유감스럽다.

방아쇠는 715일 한국의 텔레비전 프로그램이었다.

조선일보 지면에서 어느 쪽이 친일로 누가 나라를 망치는 매국인인가?”라는 논설위원 칼럼이 일본어판에서는 반일로 한국을 망치고 일본을 돕는 매국 문재인 정권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자극적인 표제로 바뀌었다며 도마에 올랐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차기 법무장관으로 지명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조국 씨가 페이스북에서 조선일보와 역시 한국 메이저신문인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제목을 혐한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후 딸의 대학 부정입학 등의 의혹이 불거졌지만 문 대통령의 측근이다. 청와대 대변인도 회견에서 무엇이 한국과 한국 국민에게 도움이 될지 답해야 한다며 두 신문을 추궁했다.

조선일보 칼럼은 원리주의의 종교처럼 폭주했다는 문 정권의 반일 자세를 외교적 소외상태를 자초했다고 비판적으로 분석했지만, 일본어판 사이트는 720일 이후 사설과 칼럼 게재를 정지했다.

일본 정부가 대한수출관리의 엄격화를 각의 결정한 82일 직전에 충돌회피를 호소하는 사설 2개는 실렸는데, 이후에는 다시 끊어졌다.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조선일보 폐간을 요구하는 국민청원 서명이 정부의 응답 기준을 넘어 24만 명이었다. 정부의 보도규제나 언론의 억압으로 연결돼서는 안 된다.

조선일보 일본어판 게재를 정지한 후에도 지면 등에서 사설과 칼럼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의 주요 신문의 언론을 일본인 독자가 일본어로 읽을 수 있는 환경에 있는 것은 그 논조 여하에 관계없이 바람직한 일이다. 언론자유에 관한 이야기이다. 조선일보에는 조속한 게재 재개를 요구하고 싶다.

이상이 산케이 신문에 8일 실린 주장이다. 여기에서 이 주장에 대한 반론을 할 이유도 없고, 그러고 싶지도 않다.

한편, 이와 관련,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얼마 전 조선일보, 중앙일보일본어판 기사의 제목과 내용이 국내 여론을 일본에 잘못 전달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서는 모습까지 보였다. 고민정 대변인이 공개 비판한 내용의 골자는 이렇다.

조선일보는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라는 기사 제목을 일본어판에서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인 한국 청와대로 바꿔 제공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조선일보 일본어판은 일본의 한국투자 1년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한국어판 기사 제목을 한국은 무슨 낮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고 바꿔 실었다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또 현재에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의 문통 발언 다음날 외교가 사라진 한국’, 이런 기사가 2, 3위에 랭킹돼 있다고 소개하고, 또 중앙일보가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조선일보가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칼럼을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하고 있다많은 일본 국민이 위의 기사 등을 통해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한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