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런 데도 더 버티겠는가?
조국, 이런 데도 더 버티겠는가?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07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국민에 사죄하고 지명철회해야

자유한국당은 7일 “검찰을 지휘하는 법무부장관이 수사를 받을 수 있는가. 그런 일이 벌어져서도 되는가”라고 묻고 “이제는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법무부장관이 되겠다는 후보자의 배우자가 실제로 기소까지 되는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데도 더 버티겠는가”라며 “이런 데도 더 버티면서 국민의 눈과 귀를 괴롭히고 대한민국이 그동안 쌓아 올린 법질서와 최소한의 상식마저도 허물어뜨리려 하는가”라고 물었다.

조국 후보자는 이날 끝끝내 사퇴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로 그 책임을 미뤘다.

한국당은 “결단은 이제 대통령의 몫”이라며 “지난 한 달 동안 국민들은 많이 실망하고, 많이 아파했고, 자괴감에 빠졌으며 이런 문재인 정권을 보면서 분노하고 또 분노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라도 이런 공직후보자를, 그것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올려놓은 것에 대해 국민께 진정으로 사죄하고 지명철회로써 이 잘못된 길을 끝내야 한다”며 “대통령의 합당한 결론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