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권층만을 위한 사회인가?
특권층만을 위한 사회인가?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9.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은 특권층의 특혜와 반칙 보여주지 않기를

끝을 알 수 없는 자녀 교육 특혜 의혹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받았다는 동양대 총장상에 대해, 동양대 측에서는 상을 준 사실이 없다고 하고 있다.

특혜를 넘어 사문서 위조를 통한 부정 입학 범죄 행위가 될 상황이다.

바른미래당은 4일 “조국 후보자의 딸은 논란이 되는 ‘동양대 총장상 수상’ 경력을 자소서에 반영해 대학원 입학 때 활용하기도 했다”며 “동양대는 다름 아닌 조국 후보의 부인 정씨가 재직 중인 학교로 당시 총장은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조 후보자를 지명했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씨의 동양대 증거 인멸 시도까지 있었다고 한다”며 “장학금, 인턴, 논문 저자 등재, 수상 경력까지 강제 수사로 전환해야 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조국은 자신의 딸에 대한 관심을 멈춰달라며 눈시울까지 붉혔지만, 정작은 '조국 부부'가 자녀를 망쳐놓은 것 아닌가 국민들은 생각한다”며 조국 부부야말로 자신들의 기득권으로 자녀 인생에 깊숙이 개입해, 지금의 논란을 불러일으킨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검찰 수뇌부도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후보자가 다 잘 아는 사람들일 것”이라며 “검찰마저 특권층의 특혜와 반칙을 보여주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법마저 무너지면 이 사회가 만인 평등의 민주주의 사회가 아니라 특권층만을 위한 '신특권신분제 사회'라 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