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할 말은 청문회나 검찰에서 하라
조국, 할 말은 청문회나 검찰에서 하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2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 보이는 대국민기자간담회 개최 취소해야
조국 후보자.
조국 후보자.

바른미래당은 27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대국민기자간담회 개최 계획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고 국회 인사청문회를 희화화하는 작태”라며 “언론 앞에 쇼맨십까지 동원해 ‘기승전쇼’ 놀음으로 들끓는 여론을 달래볼 속셈이야말로 얕은 수”라고 평가했다.

이어 “취재기자의 질문에 귀가 따가울 만큼 들었던 조 후보자의 한결같은 대답은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였다며 SNS에서는 의견, 소신 가릴 것 없이 밝히던 사람이 언론 마이크 앞에서는 밝히지 못했던 그였다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은 “청문회 일정이 잡혔는데도 ‘대국민 기자 간담회’를 열겠다니 ‘인사청문회’ 운운은 부질없는 잠꼬대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아니면 인사청문회의 김을 미리 빼놓겠다는 영민한 사람의 약삭빠른 계산인가”라고 물었다.

아울러 “조국 후보자가 국민적 의혹을 해명하고 답해야 할 곳은 국회 인사청문회가 아니면 검찰, 두 곳이 되어야 한다”며 조국 후보자와 더불어민주당의 ‘기자간담회 개최’ 계획의 취소를 촉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