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 받는 법무부장관?
검찰 수사 받는 법무부장관?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후보자 즉시 사퇴하라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서울대와 고려대, 부산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조국 후보자 딸과 관련한 서류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조국 후보자 일가의 펀드운용사가 투자한 업체도 압수수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27일 “조국 후보자는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법무부장관은 검찰을 지휘하고, 검찰의 인사권을 틀어쥐고 있는 자리”라며 “이 자리에 오르겠다는 사람이 정작 자신이 검찰의 전방위 압수수색 수사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 후보자와 관련해 지금까지 드러난 딸의 부정입시, 웅동학원 사학비리와 가족소송사기, 불법 사모펀드, 민정수석 시절의 직권남용 등 각종 의혹들은 검찰의 수사착수가 오히려 늦었다는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받는 법무부장관이라는 있을 수 없는 사태를 빨리 종결지어야 한다”며 “조국 후보자는 즉시 사퇴하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충실히 검찰 수사에 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