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간담회 개최
문희상 의장,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간담회 개최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9.08.2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는 국회 사랑재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를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0대 국회는 전반기에 역사 속에 남을 탄핵을 했다"며 "이제 후반기에는 이를 잇는 개헌과 개혁 입법 등 제도적인 마무리를 해야 하지만, 아무것도 못 하고 있어 처연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정치 인생 마무리를 생각하면서 뭔가 남기고 가야 하는데 갈 길이 먼 심정"이라며 "20대 국회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법사위에서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법사위는 사실상 국회의 상원 역할을 겸하고 있어 국회 어른들이 모이는 곳이며, 법사위가 잘 돌아가면 국회 자체가 잘 돌아가는 것이다"며"이번 정기국회 때 법사위의 성과에 따라 하반기 국회가 무엇을 했는지가 달라질 것"이라고 법사위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에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법사위원들을 모시고 위원회 회의를 이끌어가면서 세 가지 방침을 마음속으로 정했다"며 '당리당략 멀리하기, 법치 수호, 품위유지"라고 밝혔다.

이어 "위원님들은 다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며 "걱정 끼쳐드리는 일 없이 법사위 운영이 잘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여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간사, 백혜련·이철희·표창원·이은재·정점식·주광덕·채이배 의원과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국회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