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은 조국, 행동은 파국?
이름은 조국, 행동은 파국?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2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문회’가 아니라 ‘재판정’이 더 어울린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철면피도 이런 철면피가 없다.”

바른미래당은 20일 “사노맹 연루, 사모펀드 투자, 부동산 위장매매, 위장이혼, 위장전입, ‘낙제생’ 딸의 장학금 특혜까지 이름은 조국(曺國), 구호는 애국(愛國), 행동은 파국(破局), 임명은 망국(亡國)인 조국 후보자”라며 “‘흠결의 결정판 조국’으로 정신이 혼미할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은 “이쯤 되니 ‘청문회’가 아니라 ‘재판정’이 더 어울리는 조국”이라며 “하루가 멀다 하고 페북을 일삼던 손가락 정치는 왜 본인 문제 앞에선 ‘정지 상태’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세상 모든 일에 ‘싸구려 오지랖’을 보였던 조국이 본인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 앞에선 ‘싸구려 침묵’으로 변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법무부 장관은 누구보다 법의 잣대를 바로 세워야 할 자리”라며 “도덕적 일탈을 넘어 각종 범법 의혹까지 나오는 마당에 ‘법무부 장관’이 가당키나 한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상상초월의 악취가 진동하는 조국은 자진 사퇴는 빠를수록 좋다며 “법무부(法務部)가 법무부(法無部)가 될까 염려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