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창작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8.0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여름, 시원한 흥행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뮤지컬이 있다.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 중인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이 그 주인공이다.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시조를 국가이념으로 삼고 있는 가상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백성들은 삶의 지루함과 고됨을 시조로 해소했었는데, 어떤 사건이 발생한 이후 나라 전체에 시조 금지령이 내려지게 된다. 자유를 빼앗기고 억압 받으며 살고 있는 사람들이 다시 자유를 되찾기 위해 나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작품은 시대는 다르나 같은 고민으로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 관객들에게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희망을 전하며 연일 화제에 오르고 있다.

개막 당시 ‘가장 한국적인 정서로 우리만이 만들 수 있는 한국 뮤지컬을 탄생시키겠다’라고 한 창작진과 제작사의 의도가 제대로 통했다. 가상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 만큼 우리의 전통적인 멋과 아름다움이 무대와 극에 잘 표현되어 있는데, 그 것에 현대적인 음악과 움직임을 결합시켜 독특하고 신선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전통과 현대가 잘 버무려졌다는 평가만큼이나 무대와 관객석도 그 경계를 허물고 하나가 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이 공연의 매력 중 하나는 바로 ‘음악’이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한번 들으면 바로 따라 부를 수 있는 쉬운 후렴구는 매 공연 관객들의 ‘흥바람’을 제대로 이끌어 낸다. 이에 <스웨그에에지: 외쳐, 조선!>은 공연 중 관객들이 함께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는 ‘싱어롱데이’를 개최했다. 총 3회에 걸쳐 진행된 ‘싱어롱데이’에서 관객들은 자칭 ‘조선 백성’이 되었다. 무대 위의 백성들과 동화되어 매 장면 ‘한’과 ‘흥’을 한껏 풀어놓았다. 함께 노래를 부르다 보니 더욱 극에 몰입한 관객들은 신나는 장면에선 어깨춤을 숨기지 못했고, 억압받는 장면에선 평소보다 큰 탄식을 터뜨렸다. 관객들의 열정적인 박수와 호응은 배우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져 공연이 끝났음에도 무대와 객석 모두 그 여운에 쉽사리 자리를 뜨지 못했다.

공연을 제작한 PL엔터테인먼트의 송혜선 대표는 한 인터뷰에서 ‘공연을 하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행복했으면 좋겠다’ 생각을 전한 바 있다. 이러한 신념으로 제작사는, 안에서는 배우와 스탭들이 공연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밖에서는 관객들의 작은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인다. ‘싱어롱데이’라는 이색적인 공연을 기획한 것도 이런 의미에서다.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OST 발매도 앞두고 있다. OST는 뮤지컬 관객들이 가장 소장하고 싶어하는 MD로 꼽힌다. 여건 상 OST를 발매하는 것이 제작사에게는 큰 부담이었지만, 관객들의 줄을 잇는 요청에 걱정을 뒤로하고 발매를 결정했다. 작품을 사랑하는 관객들에게 가장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이정연 작곡가는 “OST에는 극의 주요 넘버를 포함한 19개의 넘버가 2CD에 담겨 있으며 총 38개의 트랙이다. 공연 중반부터 녹음을 시작했기에 배우들이 캐릭터의 감정을 본 공연에서처럼 잘 녹여냈다.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전했다. OST는 8월 6일 화요일부터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의 공연장인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로비에서 구매할 수 있다.

관객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소통’하는 것은 이 작품의 또 하나의 매력이 되어 관객들의 큰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런 면에서 세 번의 ‘싱어롱데이’가 끝난 후 ‘앵콜 싱어롱’을 요청하는 관객들의 문의가 쇄도하는 것이 흥미롭다. 이미 조선의 백성이 되어버린 관객들은 OST를 통해 ‘스웨그’를 더욱 끌어올린 후 다시 한번 ‘싱어롱데이’를 즐기고 싶다는 바람을 적극 표현하고 있다. 남은 3주의 공연 동안 관객들의 바람이 이루어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관객들의 뜨거운 입소문으로 한국 뮤지컬의 새 바람을 이끌고 있는 화제작, 뮤지컬 <스웨그에이지: 외쳐, 조선!>은 오는 8월 25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