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케가 아니고 ‘청주’라고?
사케가 아니고 ‘청주’라고?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8.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조국 눈뜨고 못볼 촌극에 현기증

‘국산 청주다’, ‘우리는 일식집에 갈 수 있다’, ‘일식집 다 망하라는 말이냐’

위선을 지적하니 민주당과 페북수석 ‘조국’으로부터 들려온 동문서답식 답변이라고 바른미래당이 4일 소개했다.

바른미래당은 “‘견강부회식 해석’과 ‘편협한 이중성’이 그저 경이로울 뿐”이라며 “일본의 경제 전쟁 선포 직후 일식집에 가서 ‘낮술’ 하는 이해찬, 사케가 아니고 ‘청주’라고 우기는 민주당, 한국에 있는 일식집이라 ‘괜찮다’며 편들어주는 조국까지 눈뜨고 못볼 촌극에 현기증이 난다”고 꼬집었다.

이어 “온 국민이 TV 앞에서 백색국가 배제 결정을 지켜본 날, 집권 여당의 대표가 대낮에 술 먹는 게 정상은 아닐 것”이라며 “허세로 먹고 사는 조국 전 수석은, 편들 것을 편들어라”고 비판했다.

또한 죽창으로 반일감정을 선동할 때는 언제고 여당 대표가 화이트리스트 배제 직후 백주대낮에 술 마신 것은 괜찮은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바른미래당은 민주당과 조국 전 수석을 겨눠 “겉이 희면서 속이 검은 것은 너뿐인가 하노라”라며 “지독한 위선을 끝낼 때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