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유튜버 입건, 생방송서 폭행+협박 "얼굴에 담뱃불"…목격자有 "옷 뜯어버려" 충격
조폭 유튜버 입건, 생방송서 폭행+협박 "얼굴에 담뱃불"…목격자有 "옷 뜯어버려" 충격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9.07.30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폭'이라는 콘텐츠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던 유튜버 A씨가 실제 조폭 생활 중인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29일 부산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월 '조폭' 콘텐츠를 운영하던 유튜버 A씨가 생방송 도중 지인을 폭행·협박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는 지난 4월 부산의 모 식당에서 자신의 유튜브 생방송 중 지인 B씨와 실랑이가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욕설과 함께 손찌검이 오가거나 담뱃불을 이용해 겁박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해당 식당의 목격자는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엔 좋게 대화를 나누더니 갑자기 싸우면서 옷을 뜯어버렸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A씨는 B씨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으나 이 과정에서 그가 실제로 조폭 생활을 하던 인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이후 경찰을 통해 A씨가 부산의 모 폭력조직에서 행동대장을 담당하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A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 "지인과 단순 시비였다"라는 해명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씨의 해명 영상에도 불구, 일각에선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불건전한 유튜브 콘텐츠에 대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