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전시 더페스타, 뷔페 부실+호날두 '노쇼'에 비난가중 "미친 듯 항의"…"친필 사인 택배로"
에이전시 더페스타, 뷔페 부실+호날두 '노쇼'에 비난가중 "미친 듯 항의"…"친필 사인 택배로"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9.07.2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채널A)
(사진: 채널A)

 

에이전시 '더페스타'가 유벤투스FC 친선경기와 관련해 부실 운영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6일 서울월드켭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 VS 유벤투스 FC 친선경기에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선수가 출전하기로 돼 있으나 그가 '노쇼'를 사태를 벌이며 이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에이전시 '더페스타'로 쏠리게 됐다.

이날 유벤투스 측은 팬사인회와 호날두 선수의 경기 45분 이상 출전을 계약했으나 사인회는 일방적 통보로 취소, 호날두는 벤치행을 택했다.

이에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성난 팬심을 달래기 위해 "친필 사인을 받아 배송해주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해당 에이전시의 대표 로빈 장 역시 매체 풋볼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후반전 엔트리에 호날두가 없어 연맹과 유벤투스 담당자를 찾아다니며 미친 듯 항의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해당 에이전시는 '노쇼' 사태와 별개로 프리미엄 A,B석(한화 약 40만 원 상당)을 구매한 관중들에 한해 뷔페를 제공하기로 예정돼 있으나 해당 시설이 부실했다는 폭로가 나오며 논란을 가중시켰다.

특히 한 누리꾼이 공개한 현장 사진에선 대부분의 인원이 손에 접시를 든 채 서서 식사를 하거나 바닥을 전전하고 있어 충격을 안겼다.

현재 장 대표 측은 유벤투스와 연락을 취해 피해보상을 받겠다는 입장을 주장 중에 있으며 이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은 다소 싸늘하기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