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수석, 제발 휴가라도 가라
조국 전 수석, 제발 휴가라도 가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2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심한 듯 SNS 정치 재개…또 편 가르기 나서
조국 전 수석.
조국 전 수석.

자유한국당은 28일 “자연인인 듯 자연인 아닌 조국 전 수석이 작심한 듯 SNS 정치를 재개했다”며 “국민과 정치권 심지어 언론까지 친일과 반일로 나누려는 ‘어설픈 총선용 프레임’이 기대한 만큼 흥행을 못해 아쉬웠는지, 아니면 ‘언론의 관심’이 갑자기 사라져 공허함을 감당하지 못해서인지 이유는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다만, 국민을 편가르기 하는 자신의 SNS 정치가 얼마나 ‘나쁜 정치’인지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대한민국을 어떻게든 두 동강 내고 싶어 안달이 난 것처럼 SNS 정치에 매달리는 자신의 모습에 대해 청와대에서 대통령을 보좌했던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없는 것인가”라며 “조국 전 수석의 프레임이 성공해 대한민국이 반으로 쪼개지고 한일 관계가 악화되어 한미일 3각 안보 협력이 흔들리면 누가 박장대소 하면서 웃게 될까”라고 물었다.

한국당은 “고 김대중 대통령은 히로히토 일왕의 빈소까지 찾아가 머리 숙여 절했고 일왕을 ‘천황’이라고 부르자고 했지만, 일제의 식민지배에 찬성해서도 아니고 친일파여서도 더더욱 아니다”라며 “우리 안보와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확신 때문이었다”고 상기했다.

이어 고 김대중 대통령의 깊은 뜻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조국 전 수석이 지금 하는 일이 얼마나 낯 뜨거운 것인지 알게 될 것이라며 “하긴 현실 외교와 국제정치를 이해하지 못하는 법학자 조국은 고 김대중 대통령의 깊은 뜻을 절대 이해하지 못할지도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한국당은 “구한말 국제정치의 냉혹한 힘의 질서와 국제정세에 무지한 채 스스로의 명분과 논리에만 집착했던 역사의 뼈아픈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는 국민들의 우려가 조국 전 수석의 귀에는 전혀 들리지 않는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편협한 역사의식으로 국민 편가르기에 매진하는 조국 전 수석의 뜨거운 열정이 안 그래도 더운 날씨에 힘든 국민을 더 피곤하게 한다”라며 “이제 민정수석이 아니니 대통령 휴가 취소했다고 쫄지 말고 제발 휴가라도 가시길 권한다”고 꼬집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