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여중생 실종 사건, "먼저 내려간다" 母와 마지막 대화…CCTV 단서無 "노선 단순해"
청주 여중생 실종 사건, "먼저 내려간다" 母와 마지막 대화…CCTV 단서無 "노선 단순해"
  • 한겨울 기자
  • 승인 2019.07.2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여중생 실종 사건 (사진: KBS)

충북 청주에서 실종된 여중생 조은누리 양의 행방을 찾기 위한 세간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3일 조은누리 양은 가족들과 함께 충북 청주의 한 산을 찾았으나 이후 행방이 묘연, 실종 5일이 지난 현재까지 흔적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이날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당시 조은누리 양은 가족들과 함께 산길에 올랐으나 벌레가 많아지자 모친에게 "먼저 내려가 있겠다"라고 말한 뒤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인명 구조견과 소방 인력 200여 명, 육군 37사단 장병 100여 명이 투입돼 조 양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에 나섰으나 아직까지 별다른 흔적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

또한 모친에 따르면 조 양은 지적장애가 있어 자신이 처한 상황에 도움을 청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확산되는 상황.

그러나 일각에선 '지적장애가 있는 딸을 혼자 내버려 뒀다'라는 비난이 쏟아졌고 이에 대해 모친은 매체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지적장애가 있지만) 아이는 길을 돌아올 수 있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 아이는 일정 장소를 벗어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친은 "밖에서 아이와 다닐 때 아이가 자기 마음대로 다닐 때는 있지만 멀리 가지 않는다"라며 "등산했던 산길이 큰 길 하나만 있고 복잡하지 않아 충분히 (당시) 펴놓은 돗자리에 올 수 있다고 생각했다. 딸을 아는 지인들도 똑같이 생각하고 있다. 그런 믿음이 있어 먼저 내려보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조은누리 양은 대화할 때 대답 속도가 조금 느린 편을 제외하면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조 양이 실종된 청주 산길 인근 CCTV와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흔적을 찾고 있는 가운데 조 양의 빠른 귀가를 염원하는 세간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