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이스칸데르’ 개조한 것”
“北 미사일, ‘이스칸데르’ 개조한 것”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2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 중 엔진에 연료 추가공급…사거리 늘려

미국의 미사일 전문가들이 북한이 2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 미사일과 같은 것이며 다만 비행 마지막에 연료를 미사일 엔진에 공급할 수 있도록 개조해 사거리를 늘렸다고 분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27일 전했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26일 미국과 소련은 1987년 중거리 및 단거리 미사일 폐기조약을 체결하고 사거리 500km에서 5,500km인 중거리 탄도 및 순항미사일을 폐기해왔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의 ‘이스칸데르’ 단거리 미사일은 사거리 500km 이하로 제작됐을 가능성이 높은데 이번에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이 600km정도를 비행했다는 것은 북한이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개조해서 이 미사일을 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통상 탄도미사일의 사거리가 500km가 되려면 정점고도가 적어도 100km는 돼야 하는데 이번 북한 탄도미사일의 정점고도가 50km인데도 600km를 비행했다는 것은 비행 중간에 엔진이 점화되어 미사일이 더 멀리 비행할 수 있도록 엔진에 연료가 추가공급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탄도미사일은 발사 직후 30초에서 1분 사이에 모든 연료를 다 쓰고 정점고도에 올라간 후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지는 식인데 이번 북한 미사일이 정점고도 후에도 계속 운항을 한 것은 엔진에 연료가 추가로 공급됐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미국 전략문제연구소(CSIS)의 토마스 카라코 선임연구원도 발사된 미사일이 정점을 찍고 낙하하는 단계 도중 돌연 다시 솟구쳤다가 거의 수직에 가깝게 낙하하는 등의 복잡한 회피 기동은 러시아 ‘이스칸데르’ 미사일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이 ‘저고도 활공도약형 비행궤도’라고 언급한 이런 미사일의 특징은 새로운 것이 아니라며 다만, 북한과 같은 불량국가가 이런 미사일을 가졌다는 것이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