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고 조원 오고 코드 가고 코드 오고
조국 가고 조원 오고 코드 가고 코드 오고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2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수석 인사는 전무후무한 ‘내 사람 챙기기’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일부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교체했다.

바른미래당은 “‘조국’ 가고 ‘조원’이 온 것인가?”라며 ‘코드’ 총량을 기어이 보존해낸 인사 조치에 유감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항공우주산업’ 낙하산 사장을 했던 ‘문캠’ 출신 김조원 민정수석은 오로지 ‘내 편’, 전무후무한 ‘내 사람 챙기기’의 인사 단행”이라며 “‘써본 사람만 계속 쓴다’는 대통령의 집념에 경외감이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비극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며 “인사 참사와 반일감정의 주도로 논란이 된 문제적 참모 ‘조국’이 이번에 교체돼 법무부 장관으로 복귀할 것이 확실시된다”고 예상했다.

아울러 “이분법적 사고로 무장한 인물이 법무부 장관에 중용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장관보다 손가락 정치가 어울리는 인물인데 여름휴가 주고 복귀시킬 생각은 꿈도 꾸지 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태호 일자리 수석을 겨냥해 “경제를 망쳐 놓고도 또 다른 ‘감투’가 필요해서 총선에 나가려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자기 욕심 채우기에 급급한 이용선 수석도 총선용 스펙을 쌓으러 시민사회수석을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바른미래당은 “친문 세력의 외연 확장을 위해 ‘인력 조정’을 한 것에 불과한 인사에 국정쇄신이 또 다시 물건너갔다”고 평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