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민정수석이 하필 이 사람?
새 민정수석이 하필 이 사람?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2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마린온 헬기, 진상규명도 아직인데…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 수석급 인사를 단행했다.

자유한국당은 “그런데 인사를 지켜보는 국민 중 눈물을 흘리는 분들이 보인다”며 “신임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김조원 KAI(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 사장을 보며 ‘해병대 마린온 헬기 추락사고 희생자’의 유가족들이 눈물을 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작년 마린온 제작사인 KAI의 정비를 받은 직후 시범비행을 하던 마린온 헬기의 갑작스런 추락 사고로 5명의 장병이 귀한 목숨을 잃었고 1명은 중상을 입었다. 올해 1월 마린온 순직자 유가족들은 KAI의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 수사를 대구지방검찰청에 요청했다.

한국당은 “‘마린온 헬기 희생자’ 영결식 직전까지 조문 인사도 제대로 보내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군 무관심’ 때문인지 몰라도, 해당 사고의 직·간접 책임이 있는 김조원 사장이 경고를 받기는커녕 이번에는 민정수석이 되었다”며 “이번 정권 들어 민정수석이 한 층 더 강화된 무소불위의 월권적 행위를 하는 것을 고려한다면 김 사장이 자신과 관련한 수사에 어떤 ‘미필적 고의에 의한 가이드라인’을 내릴 지 모르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은 일부 수석‘비서관’들이 SNS를 통해 담당 업무를 뛰어넘어 외교, 산업, 국방 등 국정 전반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국정농단’ 수준의 월권행위를 방치하더니, 이번에는 나라를 지키다 아까운 목숨을 바친 호국 영령과 유가족들에게도 월권을 하려는가”라며 “정부는 유가족 눈물 흘리게 하는 민정수석 인사를 당장 철회하고 마린온 헬기 사고 관련 수사를 철저히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