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발사는 남한에 대한 경고”
北 “미사일 발사는 남한에 대한 경고”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2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사연습에 열 올리는 군부 호전세력 겨눠”

북한이 25일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국 정부에 대한 경고를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북한은 26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이번 발사는 김정은이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지역에 첨단 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 호전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정은이 “신형 전술유도무기 사격을 조직하고 직접 지도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번 발사가 "목적한대로 겨냥한 일부 세력들에게는 해당한 불안과 고민을 충분히 심어주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남조선 당국자들이 세상 사람들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연출하며 공동선언이나 합의서같은 문건을 만지작거리고, 뒤돌아 앉아서는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합동군사연습 강행과 같은 이상한 짓을 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부득불 남쪽에 존재하는 우리 국가안전의 잠재적, 직접적 위협들을 제거하기 위한 초강력 무기체계들을 줄기차게 개발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통신은 또 김정은은 "아무리 비위가 거슬려도 남조선 당국자는 오늘의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