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서 맛보는 태국남부의 맛… 전통 도시락부터 일품요리까지 다양하게 선보여
마카오서 맛보는 태국남부의 맛… 전통 도시락부터 일품요리까지 다양하게 선보여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07.2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인 입맛에 맞는 매콤한 맛이 특징… ”식도락 천국 마카오 즐길 기회”

반얀트리 마카오의 샤프론(Saffron) 레스토랑이 태국 남부요리의 개성을 토대로 한 다채로운 신메뉴를 개발해 론칭했다. 태국 남부 지역의 음식은 타 지역에 비해 향신료 사용이 많아 색이 화려한 것이 특징이며 매콤한 맛으로 한국인 입맛에도 잘 맞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먼저 샤프론은 전통 태국식 도시락인 티핀(tiffin)을 맛볼 수 있는 ‘타이 티핀 런치(Thai Tiffin Lunch)’를 선보인다. 티핀은 전채 요리·볶은 야채·자스민 쌀(Khao Sauy)의 3단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와 함께 △스프 △스페셜 샐러드 △오늘의 애피타이저 등이 제공된다. 특히 티핀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요리는 고기·생선·해산물·채식의 카테고리로 준비돼 있어 고객들이 원하는 음식들을 선택해 독창적인 조합의 도시락 세트로 즐길 수도 있다. 대표적으로 △치킨을 넣은 향긋한 그린 커리(Gaeng Kiew Wan Gai) △태국식 생강인 고량강을 곁들인 태국 남부식 야채 커리(Mussaman Tao Hoo) △소프트 쉘 크랩, 카피르 라임 잎, 스위트 바질을 넣은 스파이시 레드 커리(Chu Che Poo Nim) 등이 있다. 

또한 진정한 태국 현지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일품요리들도 준비했다. 대표적으로 ‘서던 셀렉션(Southern Selection)’은 태국에서 직접 공수한 아로마 허브를 활용해 현지에서 사랑 받는 △가느다란 실 같은 버미셀리 쌀면에 킹 크랩 속살을 얹은 매콤한 옐로우 커리(Gaeng Kati Poo Alaska) △강황과 프타이 콩을 넣은 소고기 볶음(Kua Kling Nua Sataw) 등의 메뉴로 구성돼 있다. 그뿐만 아니라 △꼬치구이인 사테와 크리스피 새우 스프링롤 등으로 구성한 태국식 플래터(Khong Wang Ruam) △매콤하면서 시큼한 맛이 일품인 똠양꿍(Tom Yum Goong) △코코넛 아이스크림을 곁들인 망고 스티키 라이스(Khao Niew Mamuang I-Tim Kati) △바나나 튀김(Kluay Thod) 등 태국의 대표 음식들도 맛볼 수 있다. 

반얀트리 마카오는 마카오 음식하면 포르투갈식 중국 요리 ‘매캐니즈(Macanese)’를 가장 먼저 떠올리시겠지만 샤프론이 소개하는 태국 남부요리를 즐겨보면 마카오가 왜 다채로운 식도락의 천국으로 불리는지 체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신메뉴를 개발한 샤프론 레스토랑의 총주방장은 수세기에 걸쳐 집안 대대로 내려온 레시피에서 착안, 신선하고 품질 좋은 최상의 식재료들을 엄선하여 이번 신메뉴를 개발하게 됐다며 샤프론을 방문하는 많은 고객들이 이번 신메뉴를 통해 태국 음식의 가장 큰 특징인 신맛·단맛·짠맛·쌉쌀한 맛·매운맛 ‘오미(五味)’의 균형과 매력을 모두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샤프론은 반얀트리 호텔 앤 리조트 그룹의 시그니처 레스토랑으로 반얀트리 마카오의 샤프론은 마카오 내에서도 손꼽히는 태국 레스토랑 중 하나다. 신메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반얀트리 마카오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