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 포기하며 정경두 구하기?
민생 포기하며 정경두 구하기?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7.1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본회의 일정 협의 거부는 신종 방탄국회
정경두 국방장관.
정경두 국방장관.

자유한국당은 16일 “추경만 처리되면 세상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처럼 추경 처리에 목을 매던 민주당이, 추경 처리를 목전에 둔 지금, 돌연 본회의 일정 협의를 거부하고 나섰다”며 “민주당 주장은 추경을 볼모로 국방과 안보를 정쟁도구화 하지 말라는 것인데 한 마디로 기가 찰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추경안 심사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에서 착실히 진행 중으로 정경두 장관 해임건의안과는 완전히 별개의 문제”라며 “이를 모를 리 없는 민주당이 정경두 장관 해임건의안과 추경을 엮어 들어가는 이유는 본회의 자체를 무산시켜 해임건의안 상정을 막기 위해서로 신종 방탄 국회의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은 “건국 이래 이처럼 경계태세가 무너졌던 전례도, 또 이처럼 거짓과 조작으로 안보무능을 은폐하려 했던 전례도 없었다”며 “정경두 장관이야말로 대한민국 국방의 책임을 지기에는 전례 없는 무능 장관”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정 장관 해임건의안이 상정돼 가결된다면 文대통령의 레임덕이 우려될 것이고, 부결된다면 여론의 역풍을 맞을 것이라며 “이 때문에 그토록 목을 매던 추경과 민생법안마저 포기하고 ‘정경두 장관 구하기’에, 정확히 말하자면 ‘文대통령 레임덕 막기’에 나선 것”이라고 풀이했다.

한국당은 “민주당은 무능 장관 한 명 구하겠다고 그토록 외치던 민생을 포기할 것인가”라며 민주당은 부디 여당다운 모습으로 본회의 일정 협의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