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자민, 한가빈’은 이제 내려올 때가 되었나? ‘트로트여신’ 자리 도전합니다!…무서운 듀엣 ‘별님이’ 등장하다!
‘강자민, 한가빈’은 이제 내려올 때가 되었나? ‘트로트여신’ 자리 도전합니다!…무서운 듀엣 ‘별님이’ 등장하다!
  • 박재홍 기자
  • 승인 2019.07.1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은 흘러 신예 ‘강자민, 한가빈’으로 대표되었던 트로트계의 ‘트로트여신’ 자리가 벌써 세월이 흘러도 몇 년이 지났다.

트로트계에 도전하는 기존 걸그룹 멤버들도 주목을 받지 못하고 쓴 고배를 마셔야만 했다.

타이틀곡 '통통통', 트로트여신 도전 듀엣 '별님이' 프로필 사진
타이틀곡 '통통통', 트로트여신 도전 듀엣 '별님이' 프로필 사진

 

오늘인 15일 하늘에서 별이 떨어지듯 듀엣 그룹 ‘별님이’ 팀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는 소식을 알려왔다.

“춤, 노래, 외모 3박자를 모두 갖춘 트로트계의 샛별”

미모로는 각종 미인대회, 피트니스 대회 1위를 놓치지 않았던 ‘별님이’ 멤버들 이하린(Lee Ha Lyn), 마린(Marine).

지난 3월 13일 데뷔곡 ‘통통통’을 발매하고 나서, 4개월이 지나서야 외부에 모습을 드러낸 ‘별님이’ 팀에 대한 궁금증은 커지고 있다.

15일 '통통통'으로 본격적인 활동 시작 소식을 알린 트로트걸그룹 '별님이' COVER
15일 '통통통'으로 본격적인 활동 시작 소식을 알린 트로트걸그룹 '별님이' COVER

 

“통통통, 카운트다운은 시작되었다”

‘별님이’ 팀 소속사는 전국의 ‘유튜브미디어기자단’에 7월 19일부터 마지노선으로 7월 28일(일) 중에 한 날을 정해 쇼케이스 겸 팬미팅을 만족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별님이’ 팀의 멈춰진 별님이TV 유튜브 폭풍업데이트 소식이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