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YOND REALITY’ 김종민 프로그래머 VR추천작 7편
‘BEYOND REALITY’ 김종민 프로그래머 VR추천작 7편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06.1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가 김종민 VR 전문 프로그래머의 VR추천작 7편을 공개했다. 부천아트벙커B39에서 선보이는 'Beyond Reality'는 올해 역대급 규모로 확장한 BIFAN의 VR·XR 프로그램이다.

나인 VR: 날 만나러 와요 l 한국 VR 초청전 l 최민혁 l 한국

20년 전 나의 행동이 현실의 모든 것을 바꾸고 있다! 향을 찾아 과거로 돌아가 모든 것을 되돌려야 한다. tvN 드라마 <나인: 아홉 번의 시간 여행>의 스핀오프 콘텐츠로 송재정 작가의 원작이다. 두 사람이 ‘과거의 나’와 ‘미래의 나’로 동시 접속하여 가상공간에서 상호작용하는 새로운 형식의 VR 콘텐츠이다.

글루미 아이즈 l Atlas V 특별전 l 호르헤 테레소, 페르난도 말도나도 l 프랑스, 아르헨티나

1983년 Woodland, 도시에서 좀비의 존재 자체는 불법이며 위험한 좀비 사냥꾼으로부터 숲에 숨어 사는 것이 최선이다. 밤이 어두워질 무렵, 글루미의 미스테리한 여행이 시작된다. 콜린 파렐이 내레이션한 작품으로 SXSW·선댄스영화제 최고의 히트작이다. ‘Beyond Reality’에서 주목 받는 Atlas V의 신작 VR 애니메이션이다.

이머젼스 l 해외 VR 초청전 l 매트 파이크 l 영국

개인과 군중 사이의 관계는 무엇인가? 작품을 통해 당신은 오픈월드에서, 수많은 군중 가운데 한 명이 될 것이다. 5000여 명의 군중과 함께 달리며, 당신은 본인의 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을까? 이 강력한 VR 프로그램은 선댄스영화제 초청작이며, 첨단의 그래픽 기술로 재현되었다.

에프터이미지 포 투모로우 l Kaohsiung VR FILM LAB 특별전 l 싱잉 천 l 대만

당신이 삶을 매듭지을 때 살펴볼 세 가지 기억을 뉴런을 자극해 불러낼 것이다. 우리는 이 세계를 눈과 귀, 코, 혀, 몸과 마음을 통해 받아 들인다. 감각들은 말과 그림, 소리, 움직이는 이미지의 형태로 ‘메모리’ 안에 저장된다. 하지만 언제나 기억을 믿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인지할 수 없는 의식의 차원에서 눈을 뜨게 될 수도 있다. 그렇게 된다면 무엇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될까? 그것은 저장된 ‘메모리’일까? 아니면, 가상현실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궁극의 인식인 걸까? <에프터이미지 포 투모로우>는 올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대만의 VR 영화 중 하나이다. 아름다운 이 작품의 특별 상영과 놀라운 이벤트는 오직 BIFAN에서만 볼 수 있다.

아야후아스카 l Atlas V 특별전 l 얀 쿠넹 l 프랑스, 벨기에

아마존 열대 우림의 원주민 주술사가 이끄는 약초를 통한 강렬한 비전적 체험이다. 신비의 약초, ‘아야후아스카’를 통해 떠나는 이 경험은 지구상에서 가장 신비로운 영적 체험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아마존 환각과 신비의 풀 아야후아스카를 체험해보자. 황홀하거나 불쾌하거나 극단의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얀 쿠넹의 작품들은 신비롭고 아름답다.

세한도 l 한국 VR 초청전 l 임훈 l 한국

<세한도>는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를 재해석한 VR 작품이다. 추사가 세한도를 그릴 당시 유배지에서 느꼈을 고립감과 외로움을 시간의 변화·소리·눈이 내리는 VR 효과를 통해 표현했다. Art & VR에서 호평을 받았던 작품으로 그의 감정을 관객에게 보다 가깝게 전달하고자 한다. 추사 김정희의 세계로 평온한 여행을 떠나보자.

본파이어 l 해외 VR 초청전 l 에릭 다넬 l 미국

특유의 유머 감각을 선보이는 바오밥스튜디오의 신작 애니메이션이다. 이야기는 타고 있는 우주선이 외계 정글에 불시착하게 되며 시작한다. 오직 직감과 본능 그리고 아까부터 따라오고 있는 이상한 로봇만이 전부인 상황에서, 당신은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당신의 결정과 행동이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