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트리, 1분기 매출액 270억 원, "분기 최대 실적 경신"
뉴트리, 1분기 매출액 270억 원, "분기 최대 실적 경신"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9.05.3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버콜라겐, 판도라다이어트 등 주력 브랜드 집중 마케팅으로 최대 매출 기록

이너뷰티 전문기업 뉴트리(대표이사 김도언, 박기범)가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30일 뉴트리에 따르면 1분기 매출액은 270억 원, 영업이익 15억 원, 당기순이익 11억 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5.1% 증가한 수치이며, 분기 매출액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실적이다.

뉴트리는 이번 호실적의 배경으로 △핵심 브랜드 경쟁력 강화 △판매 채널 다변화를 꼽았다.

콜라겐 소재의 이너뷰티 주요 제품인 에버콜라겐은 연초 집중 마케팅을 펼쳐 전년 동기대비 31% 판매량이 확대됐다. 특히, 다이어트 전문 이너뷰티 제품인 판도라다이어트는 전년 동기대비 판매량이 134% 급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해 전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뉴트리의 1분기 실적은 지난 4분기 대비해서도 매출액은 52.3%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의 경우 흑자로 전환하는 등 호실적을 기록했다.

뉴트리 관계자는 “주력 제품을 메가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선택과 집중으로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다”며 “1분기에는 마케팅 비용의 선집행으로 영업이익은 다소 감소했으나, 이번 홍보 효과로 제품 인지도와 브랜드파워가 강화돼, 수익성은 빠르게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처럼 효과적인 마케팅과 함께 뉴트리는 주요 제품의 판매 채널을 다변화하며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GS홈쇼핑 단일채널에서 판매하던 에버콜라겐을 지난 1월 현대홈쇼핑에 론칭했고, 그 후 홈앤쇼핑, CJ오쇼핑 등 지속적으로 유통 채널을 확대했다. 특히 매 방송마다 완판 행렬을 이어가며 제품 경쟁력을 입증했다.

뉴트리 관계자는 “홈쇼핑 매출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8.5%증가한 171억원을 기록했으며, 홈쇼핑 채널에서의 제품 판매가 온라인 구매 증가로 이어지면서 온라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5.2%증가했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이어“홈쇼핑 채널 외에도 소비자의 접근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뉴트리가 보유한 6개의 대형 브랜드를 각각 1,000억 원대 메가브랜드로 육성할 수 있도록 힘을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