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에서 책을 읽는 여인이 아름답다
전철에서 책을 읽는 여인이 아름답다
  • 이강문 대기자
  • 승인 2019.05.2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만으로는 얻을 수 없는 지식과 감동의 영역은 여전히 남아 있다.
▲ 양파TV방송.양파뉴스 이강문 총괄사장.
▲ 양파TV방송.양파뉴스 이강문 총괄사장.

5월의 수은주가 33도를 훌쩍 넘었다. 여름 더위가 일찍 찾아 온 것이 반갑지만은 않다. 한낮의 전철 안은 한가하다. 대개 노인들이 눈을 감고 오수(午睡)를 즐긴다. 아마도 집에 있기보다는 전철이라도 타고 나들이 하면 더위를 잊을 수도 있을뿐더러 몸을 움직이면 운동도 될 것이다.

그런 노인을 제외한다면 수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만 보고 있는데 전철에서 혼자 책을 읽고 있는 여인을 보면 외계인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혼자만 종이책을 보고 있는 그 여인은 최첨단 유행에 뒤떨어진 구석기인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모두가 유튜브를 보며 웃음 지을 때, 그녀만 종이책을 읽으며 책 내용에 집중한다면 왠지 혼자만 과도하게 진지한 사람이 된 것 같은 고립감을 느낄 때도 있다. 하지만 여전히 읽고 쓰는 일의 아름다움을 포기할 수 없는 사람들을 발견한다.

왜 진지하게 책을 읽고 글을 쓰는 사람이 점점 줄어들까라는 질문보다는, 거꾸로 이런 질문을 해보게 된다. 어쩌면 전 세계인들이 온갖 네트워크로 원하든 원치 않든 연결되어가는 이 무한 미디어 시대에, 우리는 아날로그적이고 정서적인 읽고 쓰기를 더욱 절실히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닐까. 유튜브는 물론 다채롭고 풍요로운 콘텐츠의 보물창고이자 편리하기 이를 데 없는 플랫폼이다.

그러나 유튜브만으로는 얻을 수 없는 지식과 감동의 영역은 여전히 남아 있다. 몇 년 전 한 독자가 나에게 이런 고백을 한 적이 있다. “저는 사실 군대에 가서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처음으로 읽어봤어요. 그전에는 서점에서 책을 산적도 없고, 자발적으로 책 한 권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본 적이 없었거든요.

군대에서는 마음대로 휴대폰도 인터넷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니까 그제야 책을 읽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책 한 권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은 그 감동은 태어나서 처음 경험해 보는, 그야말로 멋진 신세계 였어요”. 바로 이런 깊이 있는 사유와 자발적인 탐구의 기쁨이야말로 우리가 책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는 아름다움이다.

반드시 내가 읽고, 반드시 내 힘으로 느껴야만 하는 감동은, 오직 책을 한 글자 한 글자 읽는 몸과 마음의 체험을 통해서만 얻을 수 있다. 서점에 가서 나에게 진정 필요한 책을 고를 줄 아는 안목을 기르고, 친구들과 함께 향기로운 책 이야기를 안주 삼아 밤새도록 술잔을 기울이는 따스한 풍류야말로 우리가 되찾아야 할 삶의 기쁨이 아닐까.

쓰기의 기쁨은 읽기와는 또 다른 삶의 안식을 준다. 얼마 전에 어느 글쓰기 수업에서 만난 한 독자는 직장을 다니고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으면서 자신이 일기를 쓸 마음의 여유조차도 없이 살아왔음을 깨달았다고 늘어놓았다.

그녀는 오래 전에 잃어버린 감성의 불꽃을 되찾기 위해 글쓰기 수업에 참여한 것이었다. “글쓰기 수업에서 오랜만에 일기를 쓰니까 비로소 진정한 나 자신이 되는 기분이었어요.” 꼭 책을 쓰거나 남들 앞에서 발표를 하지 않아도 좋다. 우선 내가 나에게 글을 써야 한다. 나 자신의 꽁꽁 얼어붙은 마음을 녹이고, 나 자신의 닫힌 문을 두드리고, 나 자신의 아픈 마음과 대화하는 글을 쓰기 시작할 때, 우리는 비로소 스스로의 정체성과 대면할 수 있다.

나는 행복한 글쓰기 중독자다. 시인 실비아 플라스처럼 글을 쓰지 않으면 미쳐버릴 것 같은 심각한 글쓰기 중독 상태, 글이 폭포수처럼 넘쳐흘러 도저히 멈출 수가 없는 하이퍼그라피아(hypergraphia)를 꿈꾸지만, 현실에서는 매일 흔들리고 방황한다. 원고 마감이 코앞인데 한 문장도 써지지 않아 빈 컴퓨터 화면을 쏘아보며 눈물을 철철 흘리기도 한다. 하이퍼그라피아를 꿈꾸지만 실제로 매일 마주치는 것은 한 글자도 쓰지 못할 것 같은 백지공포증(writer’s block)이다.

매일 글쓰기를 할 때마다 기쁨보다는 고통을 더 많이 느끼지만, 나는 안다. 글쓰기란 에고(Ego·사회적 자아)와 셀프(Self·내면의 자기)의 가장 멋진 대화의 기술이라는 것을. 에고가 과도한 나르시시즘에 빠지지 않게, 셀프가 자기만의 방에 갇혀 세상과 담을 쌓고 은둔형 외톨이가 되지 않게, 끊임없이 서로 격려하고 배웅하고 마중하는 것이 글쓰기임을. 사회적인 자아 안에 깊이 숨어 있는 또 하나의 나 자신과의 가장 아름다운 대화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