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 무용론'에 논점 수정 요청한 하태경 "체력검사 기준이 문제"
'여경 무용론'에 논점 수정 요청한 하태경 "체력검사 기준이 문제"
  • 최진욱 기자
  • 승인 2019.05.2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시사토크 세대공감')
(사진: JTBC '시사토크 세대공감')

대림동에서 만취자를 통제하지 못한 여경 사태로 여경 무용론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대림동에서 만취자가 남성 경찰의 뺨을 때리는 등 난동을 부리는 상황에서 함께 출동한 여성 경찰의 대처가 미흡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건 당시 영상이 공개되며 여경이 일반인 남성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 확인되자 일부 대중은 여경 무용론을 제기하고 있다.

여경 무용론이 나오며 비판이 거센 상황에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해당 의견이 논점에서 벗어났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여경 무용론에는 반대한다"면서 "이러한 주장이 나오는 것은 부실한 체력 기준으로 불신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하태경 의원은 "서양은 물론 아시아권에서도 우리나라 여경의 체력 기준은 매우 낮다"며 "소임을 다하기 위해 여성 경찰의 체력 증진이 필요하기에 기준 강화는 필수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