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릭스-한국동서발전, 발전소내 초미세먼지 저감 위한 MOU 체결
에어릭스-한국동서발전, 발전소내 초미세먼지 저감 위한 MOU 체결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9.05.0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릭스가 한국동서발전,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과 함께 발전소 내 미세먼지 저감에 앞장선다. 종합 대기환경 관리 및 IIoT(Industry Internet of Thing), 산업현장 스마트 팩토리 토털 솔루션 기업 에어릭스(대표이사 김군호)는 지난 25일 한국동서발전과 ‘중소기업 자체 개발제품 테스트베드(Test-Bed)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권오철 한국동서발전 기술본부장, 이광현 에어릭스 기술연구소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2016년 12월부터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주관기관 에어릭스, 연구기관 연세대학교와 함께 개발한 ‘PM 2.5 제거를 위한 허니컴형 습식 전기집진기’를 한국동서발전 호남화력본부 내 설치해 성과를 검증할 예정이다.

PM 2.5 제거를 위한 허니컴형 습식 전기집진기’는 습식 탈황 설비(FGD)에서 제거되지 않고 가스열교환기(GGH, Gas Gas Heater)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PM2.5)를 제거하기 위해 개발된 것으로, 발전효율 증대 및 미세먼지 배출(2mg/Sm3 감소) 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형 집진기의 대규모 집진공간을 허니컴(벌집) 모양으로 균일하게 분할해 안정적 운전이 가능하며 일부 영역에 작동 불량이 발생했을 때 유지보수가 편리한 장점을 가진다. 이번 협약을 통한 시운전 후, 신규 석탄화력발전소가 예정대로 완공, 가동되고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가 폐지될 경우 2025년 기준으로 총 설비용량 40,972MW(63기)가 적용 대상이 될 수 있다.

김군호 에어릭스 대표는 “이번 협약은 그동안 집진 설비 분야에서 쌓아온 에어릭스의 기술력 및 노하우를 활용해 석탄화력발전소의 미세먼지 배출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다양한 산업체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를 해결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에어릭스는 대기 환경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포스코 집진설비 운영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백필터(Bag Filter) 설비, 건〮습식 전기 집진기, 악취방지설비 등 대기환경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 산업 현장 스마트 관제 시스템 'ThingARX 플랫폼'을 개발하여 스마트 팩토리 환경을 구축하는 IIoT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월정액 맞춤형 스마트 팩토리 시스템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