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의원외 4명, 민주당 의회민주주의 폭거반발 집단삭발
김태흠 의원외 4명, 민주당 의회민주주의 폭거반발 집단삭발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9.05.0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2일 민주당과 그 추종세력들이 불법과 야합으로 선거법, 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에 태운 의회민주주의 폭거에 대해 삭발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날 삭발투쟁에는 김의원을 비롯, 이장우, 윤영석, 성일종 의원과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이 참여했다.

김의원외 4명은 "지난달 29일 자행한 불법 사보임, 편법 법안제출, 도둑회의를 통한 패스트트랙 지정은 원천 무효이다"며, "입으로만 민주주의를 외친 좌파 집권세력에 의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헌법은 파괴되고 의회민주주의도 죽었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화 이후 한 번도 강행처리한 적이 없는 선거법, 문 대통령 스스로 야당 대표시절 선거는 경기의 규칙이므로 일방이 밀어붙이거나 직권 상정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선거법이 좌파독재정부가 힘의 논리로 밀어 붙이는 만행의 희생양이 됐다"며" 대통령이라는 정치권력에 의해 임명되는 또 다른 ‘정치검찰’ 조직을 설치해 사법부 장악을 하기 위해 공수처법도 밀어붙였다"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는 이제 좌파 장기집권에 눈이 멀어 헌법의 가치도 우습게 여기는 세력, 힘이 생겼다고 자신이 했던 말도 뒤집는 후안무치한 좌파 집권 세력에 맞서 분연히 일어나 싸울 것"이라며" 우리는 탈원전과 최저임금 등 경제정책 실패로 경제를 후퇴시키고 있는 문재인 좌파독재정부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마저 후퇴시키는 것을 단연코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민주당 2중대, 3중대, 4중대 범 여권 정당은 지금 당장 불법 패스트트랙의 철회를 선언해야 한다"며"오늘 우리는 삭발투쟁을 시작으로 문재인 좌파독재정권의 비정상 국정운영이 정상화 될 때까지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싸워 나갈 것을 다시 한 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