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민주화 운동한 것 맞나?”
“손학규, 민주화 운동한 것 맞나?”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5.01 13: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법 패스트트랙 지지에 당내 민주화도 유린
하태경 의원.
하태경 의원.

“손학규 대표, 민주화 운동한 것 맞나?”

하태경 의원은 1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겨냥, “평생 의회민주주의자로 살아왔다는 분이 선거게임 룰을 일방적으로 통과시키는 의회 쿠데타인 선거법 패스트트랙을 지지하는가 하면 오늘은 당내 민주주의를 유린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하 의원은 “두 명의 최고위원 지명을 최고위 성립도 안 되는데 강행했다”며 “지명직 최고위원은 역대 최고위 정족수 미달될 때 통과시킨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고위가 정상적으로 열릴 때 지명직 최고 뽑으라고 요청할 땐 그토록 거부하더니 최고위 성립도 안되는 상태에서 이게 무슨 추태인가”라고 비난했다.

하 의원은 “손학규의 민주주의는 정말 거짓말과 꼼수”라며 “정치는 책임을 지는 것인데 책임지지 않고 당 대표 놀이에 취해 움켜쥐고 있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이어 “낮은 당 지지율에 막대한 당비를 쓰고 국가보조금을 빼먹은 보궐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을 일신해야 함에도 손학규의 당대표 놀이에 취해 당은 침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념 2019-05-02 10:29:20
하태경 말이 맞구먼
손학규 손학새가 어디가나 거기있지
보수에서 진보로 갔다가 중도로 갔다가 그러면 안됨니다.
대자연의 철새는 조물주가 내린 생체본능에 따라
머나먼 여행을 하며 계절을 따라 이동하지만
인간이 간에 붙었다 쓸게에 붙었다 하면 곤란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