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지진, 고층 호텔 외벽에 엎질러진 수영장 물 "잔해서 사람 비명多"…무참
필리핀 지진, 고층 호텔 외벽에 엎질러진 수영장 물 "잔해서 사람 비명多"…무참
  • 김세정 기자
  • 승인 2019.04.23 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지진 수영장 물 (사진: kbs)
필리핀 지진 수영장 물 (사진: kbs)

 

필리핀에서 연속적인 지진이 일어나 6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부상을 입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22일 오후 5시 11분(현지시간) 필리핀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현지 ANC 방송에 따르면 필리핀을 휩쓴 이번 지진으로 인해 6명의 마을 주민들이 건물에 깔리고 구조물에 맞아 숨졌다고 한다.

팜팡가주의 릴리아 피네다 주지사는 무너져내린 건물 잔해 안에서 사람들의 비명 소리를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이번 지진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도 진동을 느낄 수 있었다.

고층 호텔 건물이 심하게 흔들리면서 건물 위에 있던 수영장 물이 외벽을 타고 쏟아져내리기도 했다.

한편 필리핀을 장악한 지진의 여파로 국제공항이 폐쇄되면서 한국인 관광객들의 귀국 일정이 무기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