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아파트 살인마' 안인득, 얼굴 공개…"부정부패 심각해!" 취재진에 큰소리
'진주아파트 살인마' 안인득, 얼굴 공개…"부정부패 심각해!" 취재진에 큰소리
  • 조세연 기자
  • 승인 2019.04.19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아파트 살인마 안인득(42)의 신상이 공개된다.

안인득은 지난 17일,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의 임대주택에 불을 지르고 이를 피해 달아나던 주민들을 흉기로 살해했다.

그는 아파트 출입구와 연결된 계단을 오르내리며 피신하던 주민 5명을 살해하고 6명에게 중경상을 입혔다.

특히 그는 청소년, 여성, 노인에게는 흉기를 휘둘렀지만 건장한 체격의 남성에게는 덤벼들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져 더욱 탄식을 자아냈다.

경찰에 연행된 안인득은 범행 동기를 묻는 취재진에게 "10년 동안 온갖 불이익을 당했다. 기업의 비리와 부정부패가 심각하다"며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특수폭행·상해 전과자로 밝혀진 안인득이 경찰에 정신질환 병력을 호소 중인 것으로 알려져 곳곳에서 공분이 쏟아지고 있다.

경찰은 중범죄를 저지른 안인득의 신상을 공개하고, 검찰 송치 과정서 언론을 통해 그의 용모를 노출할 예정이다.

진주아파트 살인 사건의 전말이 공개되며 조현병 환자에 대한 경각심과 우려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