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린사모, 투자자 아닌 '승리 친구'였다? "같이 온 남자들 위해 여자 준비해"
대만 린사모, 투자자 아닌 '승리 친구'였다? "같이 온 남자들 위해 여자 준비해"
  • 심진주 기자
  • 승인 2019.03.24 0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린사모
대만 린사모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온라인 커뮤니티)
대만 린사모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온라인 커뮤니티)

'대만 린사모'의 정체를 향한 세간의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승리, 버닝썬 등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어둠의 진실에 대해 다루던 중 '대만 린사모'라는 투자자를 언급했다.

이에 '대만 린사모'가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 베일에 감춰진 그녀의 실체에 대해 추측하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승리의 성접대 의혹 시발점이라고 볼 수 있는 2015년 '카톡' 대화에서는 "메인 자리 두 개, 경호도 잘 붙이고, 케어도 잘 해라.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 준비해라", "여자들 준비해 호텔로 보내겠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승리가 접대하려는 인물이 외국인 투자자로 알려졌고, '대만 린사모'로 추측된 이 여성 투자자와 동행한 남자들을 위해 성접대를 한 것이라는 의혹을 샀다. 

하지만 승리 측은 해당 인물에 대해 최근 "대만에서 왔다는 이유로 '대만 린사모'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데 승리의 오래된 여자친구일 뿐이다. 사업적으로는 연관도 없고, 투자와도 무관하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친구와 함께 온 남자들 역시 그냥 친구일 뿐이고, 이들을 묵을 숙소에 보냈다는 대화일 뿐 성매매는 관련이 없다"라고 전했다.

현재 승리, 버닝썬에 대한 보도와 더불어 '대만 린사모'가 이목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