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천일염 생산자 한마음 결의 대회
신안 천일염 생산자 한마음 결의 대회
  • 홍의현 기자
  • 승인 2019.03.2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천일염 생산자 한마음대회가 21() 신안비치호텔에서 천일염 생산자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천일염생산자연합회 주관으로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 8회를 맞은 신안천일염 생산자 한마음 큰잔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천일염의 고급화·명품화에 앞장서고 있는 천일염 생산자들의 사기진작과 격려를 위해 마련된 자리로 박우량 신안군수와 서삼석 국회의원 등 유관기관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한마음대회를 축하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기념식과 축하공연 외에도 고품질 친환경 천일염 생산을 위한 생산자 자정 결의와 신안 토판염에 대한 국제 Slow Food협회에서 맛의방주(소멸위기 식품보존) 인증서 전달 등 다채롭고 흥겨운 시간으로 진행되었다.

박형기 신안천일염생산자연합회 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신안천일염이 세계적인 명품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천일염 생산자들의 의식 개혁단합된 힘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날 박우량 신안군수는 천일염 생산자들의 어려운 현실과 수고로움을 격려하면서, “천일염 가격 안정을 위해 유통구조 개선과 대단위 소비처 발굴, 온라인 판매 확대 등 유통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천일염을 활용한 체험, 치유 등 천일염 산업의 고차화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하여 희망이 샘솟는 신안건설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신안천일염은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인 청정 갯벌과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에서 생산되는 미네랄이 풍부한 고품질 소금으로, 연간 22만여톤이 생산되어 우리나라 전체 생산량의 70%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도 0.2%(47만톤)에 불과하는 귀중한 자원이며 희소성이 높아 보존해야 할 중요한 어업유산으로서, 2016년부터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