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2022년까지 수소자동차 2025대와 수소 버스 75대 보급
충청남도, 2022년까지 수소자동차 2025대와 수소 버스 75대 보급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9.03.1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를 기반으로 하는 ‘충남 국가혁신클러스터’ 구축
충청남도청
충청남도청

충청남도가 수소경제사회를 선도하기 위해 2022년까지 수소자동차 2025대, 수소 버스 75대 등을 보급한다.

1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남 수소전기차 산업발전 방안 정책 세미나’가 열렸다.

(사)충남경제정책연구원이 주관한 이날 세미나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충남테크노파크(TP)·충남경제연구원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수소경제 발전을 위한 정책 발굴과 추진 전략을 논의했다.

이어 현대모비스 안병기 상무와 현대자동차 박순찬 이사가 수소전기차 동향을 설명하고 발전방향에 대한 주제를 발표했다.

도는 이 자리에서 2022년까지 수소자동차 2025대, 수소버스 75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20곳을 설치, 세계 수소경제를 선도할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수소를 기반으로 하는 ‘충남 국가혁신클러스터’를 구축하는 동시에 다양한 기관이 참여하는 ‘바이오가스 수소융복합 충전소’ 실증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양 지사는 “대한민국 수출을 견인해온 충남의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14.5% 감소했다”며 “무역수지도 27.2% 떨어졌다. 충남의 주력산업인 자동차와 반도체 등의 수출과 내수 부진으로 경제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자동차융합부품 세계화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미래 친환경차의 생산과 보급을 확대하는 등 자동차 및 부품산업의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며 “미래차 확대 보급 정책 기조에 맞춰 미래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정부가 2040년까지 620만대의 수소차를 생산하는 등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며 “충남이 가장 앞장서 이를 실천할 것이다. 지속가능한 충남 경제를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오는 26일 ‘충남형 수소경제 비전 선포 및 업무협약’(MOU)을 체결, 보다 구체적인 수소경제 로드맵과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