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 헬기에 타고 있던 3명 모두 구조, 구명조끼 입고 자체 탈출…"저체온증 호소"
추락 헬기에 타고 있던 3명 모두 구조, 구명조끼 입고 자체 탈출…"저체온증 호소"
  • 김세정 기자
  • 승인 2019.02.2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탑승자 3명 모두 구조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탑승자 3명 모두 구조 (사진: 경남지방경찰청)

 

소방헬기 1대가 훈련 도중 추락해 호수 아래로 잠겼다.

27일 오후 3시 5분께 경남 합천군 대병면 합천댐에 경남도소방본부 소속 헬기 1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당시 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 등 탑승자 3명은 추락 직후 자체 탈출해 모두 안전하게 구조됐다.

3명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한 채 물 위에 떠있다 신속히 접근한 한국수자원공사 소속 보트에 의해 구조됐다. 3명은 저체온증과 일부 부상만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사고 현장인 호수의 수심은 약 50m이며, 호수에 가라앉은 헬기는 28일 오전께 인양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