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프로골퍼 등 7명 불구속 입건, 클럽 입구서 투약…"SNS로 연락 주고받아"
'마약 혐의' 프로골퍼 등 7명 불구속 입건, 클럽 입구서 투약…"SNS로 연락 주고받아"
  • 오수연 기자
  • 승인 2019.02.2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골퍼 등 7명 입건
프로골퍼 등 7명 입건 (사진: SBS)
프로골퍼 등 7명 입건 (사진: SBS)

[뉴스타운=오수연 기자] 프로골퍼 등 7명이 판매상과 함께 불법 약물 혐의로 입건됐다. 

24일 부산경찰은 지난달 서울 강남 소재 유명클럽 등서 4가지의 마약류를 거래하고 투여한 판매상 ㄱ 씨와 20대 프로골퍼 등 7명을 입건했음을 알렸다. 

앞서 해당 지역경찰 측은 불법 약물 거래 제보를 입수, ㄱ 씨를 뒤쫓다 프로골퍼 등 5명 차례로 검거에 성공한 바 있다. 

이들 대부분은 SNS를 통해 서로 연락을 주고받았으며 지난달 새벽께 유명 클럽 입구서 함께 마약류를 투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두 명이 더 늘어 프로골퍼 등 총 7명이 불구속으로 입건돼 조사 중에 있다. 

그러나 잇따르고 있는 마약 논란에 일각에선 "마약으로 입건된 프로골퍼 등 7명이 왜 구속이 아니냐"라며 강력한 법적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 

불구속 입건은 형사소송법상 죄를 범했단 의심의 사유가 있지만 피고인이 도주나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없다고 판단되면 감금 없이 수사를 진행하는 경우를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