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혜, 낙태 의심한 前 남친 이영호 원망 "이렇게 살고 싶지 않다" 신변 비관
류지혜, 낙태 의심한 前 남친 이영호 원망 "이렇게 살고 싶지 않다" 신변 비관
  • 조세연 기자
  • 승인 2019.02.1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지혜, 이영호 원망 (사진: 류지혜, 이영호 SNS)
류지혜, 이영호 원망 (사진: 류지혜, 이영호 SNS)

레이싱모델 류지혜가 프로게이머 이영호를 원망하며 신변을 비관했다.

류지혜는 19일, 동료 BJ와 아프리카TV 생방송 중 중절 경험을 밝히며 이영호를 호명했다.

두 사람은 8년 전 교제했던 관계로, 당시 류지혜가 이영호에게 낙태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영호는 "내 입장에선 류지혜에게 들은 게 전부다. 확인된 게 아무것도 없다"며 "아직까지 좋은 감정이 남아 있는데 이런 행동을 하는 게 안타깝다"고 선을 그었다.

전 '스타크래프트' 랭킹 1위로서 수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는 이영호였기에, 류지혜의 저의와 사실 관계를 추궁하는 팬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원성이 빗발치자 류지혜는 "난 이제 죽는다. 벌 받는다고 여길게. 내 인생은 왜 중요하지 않냐. 이렇게 살고 싶지 않다. 너는 다 알고 있겠지"라는 원망 섞인 글을 남긴 채 SNS 계정을 폐쇄했다.

이처럼 신변을 비관한 류지혜의 모습이 공유되며 "안정을 찾을 수 있게 주변에서 좀 도와 달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잇따르고 있다.

류지혜와 이영호의 치정 관계가 구설수로 번지며 이를 지켜보는 팬들 사이에 안타까운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