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버닝썬, 대표 이어 여성 MD까지 문제…어디로 사라졌나? "K알약 주던 애나"
클럽 버닝썬, 대표 이어 여성 MD까지 문제…어디로 사라졌나? "K알약 주던 애나"
  • 심진주 기자
  • 승인 2019.02.14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대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버닝썬 대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클럽 '버닝썬' 대표에 이어 여성 MD '애나'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해 승리 클럽으로 유명세를 떨친 '버닝썬'은 대표, 직원, 홍보이사를 담당했던 승리까지 끊임없는 구설수에 시달리고 있다.

현재 '버닝썬' 대표가 긴 시간 조사를 받은 가운데 다양한 증인들에게서 언급되고있는 '버닝썬' 여성 MD '애나'의 행방이 묘연해 눈길을 끌고 있다.

'버닝썬' 대표 조사에 앞서 전 직원은 "'애나'라고 불리는 여성 MD가 약을 공급했고, 대마초 혐의로 조사를 받기도 했다더라"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중국인 지인들과 '버닝썬'을 찾았던 한 일반인은 "중국인 지인들이 '애나'라는 여성 MD에게 받은 알약을 물에 타서 먹더라. 그들은 알약을 'K'라고 불렀고, 화장실 등에서 복용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애나'가 지갑, 주머니 등에서 약을 꺼내 손님들에게 권했고, 약을 취한 손님들은 광기어린 춤, 예민한 반응 등 비정상적인 행동을 보였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버닝썬 대표도 행방을 알 수 없는 MD '애나'는 20대 중국인 여성으로 한국서 불법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