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진상 꼬리 내려, ‘5.18 진상규명법’ 여야 합의 잊었나?
한국당 5.18 진상 꼬리 내려, ‘5.18 진상규명법’ 여야 합의 잊었나?
  • 이미애 기자
  • 승인 2019.02.1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번만번 양보해도 5.18 유공자 명단 공개는 마땅해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부산에서 김 의원 지지대회에 참석한 사진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부산에서 김 의원 지지대회에 참석한 사진

지난 9일, 5.18 유공자 명단 및 역사 진실규명 공청회가 국회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오랜 세월 5.18 유공자 진상을 밝히기 위해서 수십년간 연구해 온 시민들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날은 우리의 역사에서 절대 지울 수 없는 군과 시민들의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는 슬로건을 시작으로 수십년간 의혹과 논쟁이 불거져 왔던 5.18 진상규명이 과학적으로 증명을 보여 투명하게 하루 속히 해결이 돼야 한다는 입장을 주장한 역사적인 현장이다.

하지만 이를 놓고 여.야당은 역사를 왜곡 하고 있다면서 행사에 참석을 하지도 않은 김진태 의원에 탈당을 요구 하는 등 제명 설 까지 비난 공세 하고 있다. 이는 민주주의적 처사가 아니며 당대표 선두 후보자를 향한 정치폭동이라며 김 의원을 지지하는 세력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일각에서는 김진태 의원이 당권주력에 있어 선두를 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여.야 정치가 김 의원을 견제하고 있으며 맞춤형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김진태 의원은 “공청회 참석자들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진짜 유공자 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라면서, 다만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 국민혈세가 들어갔으므로 국민의 알권리”는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여.야가 5.18 진상규명법 “북한군 개입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합의 한바 있다.

그러나 한국당이 5.18은 민주화 역사를 증명했고 폭동이 아닌 민주화 운동이라고 단정 짓고 한국당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니라고 꼬리를 내리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어 또 한번 당원들의 비난 속 입방아에 놓일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한국당 지지도가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진상규명이 시작도 하기 전에 한국당이 꼬리를 내린 것은 국민들의 지지단일에 있어 불씨를 던진 격이다. 다가오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한국당원들은 피로감 고비를 또 다시 넘겨야 한다는 반응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천번만번을 양보한다해도 적어도 5.18 유공자 명단은 공개하고 재검증을 받아야 마땅하다는 판단이며 국고손실은 범죄에 해당함으로 진상을 밝혀 시끄러운 분쟁을 멈춰야 한다는 것이다.

정치가 다투어도 국민들 생각은 결코 다를 수 있고 민주화는 주장만으로 끝나서는 안 될 것으로 전망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