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EU대사 예방
문희상 국회의장,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EU대사 예방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9.01.2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5일 오후 의장 집무실에서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EU대사의 예방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의회 외교를 통해 각국의 대통령과 국회의장들을 만나면 대한민국의 성숙한 민주주의에 대해 놀라고 부러워한다"면서 "기적같이 찾아온 한반도 평화에 국제사회의 지지도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EU대사는 "주한 대사로 부임한 지 2년 정도 됐는데 촛불시위부터 정권교체, 평창올림픽까지 많은 것들을 지켜봤다"면서 "오늘 예방을 통해 한-EU 관계가 얼마나 전략적이고 돈독한지 다시 한번 확인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라이터러 대사는 "유럽연합은 북한 인권문제에 오랜 노력을 기울여왔다"면서 "북한이 개방하고 비핵화를 이루게 되면 교역과 투자 등 한반도에 더 많은 역할을 하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한 뒤, 한-EU 간 외교·안보, 정치 현안, 무역, 투자 등에 대한 한국 의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문 의장은 "정부의 정책 결정을 뒷받침하는 것이 의회"라면서 "도울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라고 말한 뒤, 오는 29일 국회에서 개최하는 신춘음악회에 라이터러 대사를 초청했다. 이날 예방에는 김영주 의원(한-EU 의원외교협의회 부회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