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동하다 참변' 경찰관 사망, 음주운전 차량과 사고…"바닥에 처박혀 구겨진 차량"
'출동하다 참변' 경찰관 사망, 음주운전 차량과 사고…"바닥에 처박혀 구겨진 차량"
  • 황인영 기자
  • 승인 2019.01.26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관 사망 출동하다 참변 (사진: YTN 뉴스 캡처)
경찰관 사망 출동하다 참변 (사진: YTN 뉴스 캡처)

순찰차가 출동하다 참변을 당해 경찰관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전북지방경찰청은 지난 25일 밤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순찰차가 승용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하며 경찰관 박모(58) 경위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날 사고로 박 경위가 사망한 가운데 순찰차를 운전하던 경찰관 국모(54) 경위와 승용차 운전자 손모(26)씨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가 발생한 승용차는 이날 신고 접수가 들어온 차량이었던 바.

신고자는 운전을 하던 중 손씨와 시비가 발생했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을 떠나던 손씨 차량과 순찰차가 부딪히며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고로 순찰차는 배수로 아래로 떨어지며 처박혔고,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구겨진 차량이 당시 사고의 심각성을 짐작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사고를 낸 손씨가 중앙선을 넘는 등 아찔한 운전을 선보인 바. 경찰 조사 결과 손씨가 음주 단속 수치보다 낮은 수치지만, 음주운전을 벌인 것으로 확인돼 국민들의 분노가 증폭되고 있다.

출동하다 참변을 당한 경찰관이 사망하며 목숨을 잃은 가운데 경찰은 사고의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