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천안병원, 신경외과 뇌과학 심포지엄 개최
순천향대천안병원, 신경외과 뇌과학 심포지엄 개최
  • 양승용 기자
  • 승인 2018.12.2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성 경막하 혈종’과 ‘장애평가와 의료감정’ 분야 중심으로 구성
뇌과학 심포지엄
뇌과학 심포지엄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신경외과가 오는 1월 11일 병원 강당 송원홀에서 개원의를 대상으로 ‘뇌과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오후 2시부터 3개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엄은 올해 2월 정년퇴임하고, 최근 천안의료원장으로 부임한 신경외과 이경석 교수의 정년을 기념하는 자리를 겸해 마련됐다.

그에 따라 심포지엄의 주제도 이 전 교수가 큰 업적을 남긴 ‘만성 경막하 혈종’과 ‘장애평가와 의료감정’ 분야를 중심으로 구성됐다.

심포지엄에서 발표되는 연제는, ▲‘만성 경막하 혈종의 최신 지견’ 분야는 △만성 경막하 혈종의 생성기전과 이론(단국대병원 윤정호 교수), △만성 경막하 혈종의 외상 관여 계수(순천향대천안병원 오혁진 교수), △만성 경막하 혈종의 중재적 치료(순천향대천안병원 오재상 교수) 등이며, ▲‘장애평가와 의료감정’ 분야에서는 △척추장애 평가(가천대길병원 이상구 교수), △신경계 장애평가와 기대여명 추정(순천향대부천병원 황선철 교수), △진단서 작성의 실제(순천항대천안병원 정두신 교수) 등이다.

마지막 세션은 정년기념 행사로 진행된다. 이경석 교수가 기념 강연을 하고, 이문수 병원장이 축사를, 순천향대의대 신경외과학교실에서 함께 동고동락했던 선배교수인 윤일규 국회의원도 심포지엄에 참석해 격려사를 한다.

윤석만 교수(신경외과장)는 “신경손상, 의료감정, 장애평가 분야의 선구자인 이경석 교수님은 30년간 순천향대의대와 신경외과학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고, 제자는 물론 동료의사들에게도 늘 존경받는 의사이자 학자셨다”면서, “많이들 오셔서 이 교수님의 정년을 축하해주시고, 다양한 치료경험과 최신지견도 함께 나누는 뜻 깊은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